• 서울
    B
    -1℃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3℃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2℃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3℃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2℃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2℃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1℃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3-01-31 13:16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최정우 포스코 회장 세계철강협회장 취임…철강산업 친환경 전환 선도
최정우 포스코 회장 세계철강협회장 취임…철강산업 친환경 전환 선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2.10.19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회장 “탄소중립·ESG 경영 등 철강업계 과제 해결 앞장"
스틸리어워드서 기술혁신·지속가능성 부문 수상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전임 사쟌 진달(Sajjan Jindal) 세계철강협회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포스코>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18일(현지시각) 열린 세계철강협회(worldsteel) 총회에서 44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포스코그룹에서 세계철강협회 회장을 배출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최 회장은 세계철강협회 부회장인 인도 JSW(Jindal Steel Works Limited)의 사쟌 진달(Sajjan Jindal) 회장, 미국 뉴코(Nucor)의 레온 토팔리안(Leon Topalian) 사장과 함께 향후 1년간 세계 철강업계를 대표하게 된다. 세계철강협회 회장단은 회장 1명과 부회장 2명 등 총 3인으로 구성되며 임기는 3년이다.

최정우 회장은 뛰어난 경영성과와 철강산업 최초로 수소환원제철 기술을 논의하는 HyIS 포럼(Hydrogen Iron&Steel Making Forum)을 성공적으로 주최하는 등 글로벌 리더십을 인정받아 지난해 10월 세계철강협회 회장단에 선임돼 1년간 부회장직을 수행했다.

최 회장은 “철강은 친환경 미래소재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전 철강사가 힘을 합쳐 수소환원제철 상용화의 발판을 마련하고 탄소중립·ESG 경영 등 철강업계의 당면 과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2022년 스틸리어워드(Steelie Awards)에서 ‘스테인리스 광폭재 고속 교류전해산세기술’로 기술혁신 부문 상을 받았다. 사진은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생산한 스테인리스 냉연 코일.<포스코>

포스코. 스틸리어워드서 기술혁신·지속가능성 부문 수상 

포스코는 지난 16일부터 열린 총회 기간 중 세계철강협회가 주관하는 2022년 스틸리어워드(Steelie Awards)에서 ▲기술혁신 ▲지속가능성 등 2개 부문을 수상하고 안전보건 우수사례 인증 프로그램에 채택되는 성과도 올렸다.

스틸리어워드는 2010년부터 매년 세계철강협회 전 회원사를 대상으로 철강산업 발전에 기여한 우수철강사에 수여하는 상이다. ▲저탄소 철강생산 ▲기술혁신 ▲지속가능성 ▲전과정평가(Life Cycle Assessment) ▲교육훈련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 등 6개 부문으로 나눠 시상한다.

기술혁신 부문에서는 포스코의 스테인리스 광폭(폭 1200㎜ 이상)재 고속 교류전해산세 기술이 돋보였다. 교류 전기를 활용해 스테인리스 광폭제품의 오염 물질을 제거하고 표면을 청정하게 하는 산세 공정을 빠른 속도로 진행할 수 있게 한 기술이다. 포스코가 세계 최초 개발한 기술이다.

이 기술은 기존 산세공정에 활용하던 화학물질인 혼산(Mixed Acid) 사용을 줄여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있다. 산세공정이 필요한 탄소강 등 타 제품 생산에도 적용할 수 있다.

지속가능성 부문에서는 포스코의 패각 자원화 사례가 상을 받았다. 포스코는 조개껍데기의 주성분이 석회석과 유사하다는 점에 착안해 패각 가공 후 철광석을 덩어리로 만드는 과정인 소결공정에서 석회석 대신 사용하는 데 성공했다.

패각 자원화 사례는 온실가스 감축 성과와 철강업의 친환경성 인식을 높이고 지역사회의 폐수와 악취 등 환경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포스코는 그동안 스틸리어워드에서 기술혁신 부문 5차례, 지속가능성 부문 2차례, 커뮤니케이션 부문 1차례 등 총 8차례 수상한 바 있다.

포스코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유해 가스 감지 도구인 스마트 세이프티 볼은 안전보건 우수사례로 인증받았다. 이번 인증은 2010년 포스코형 안전체계, 2020년 안전골든벨에 이어 세 번째다.

스마트 세이프티 볼은 직경 60㎜, 무게 100g으로 산소(O₂)·일산화탄소(CO)·황화수소(H₂S) 등 3가지 가스 검출이 가능하다. 밀폐공간 작업이나 정비 전 해당 공간에 투척해 가스 농도 등을 바로 측정함으로써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측정된 값은 원격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으며 위험 감지 시 측정자뿐만 아니라 동료와 관리자에게도 경고 메시지와 위치정보가 전달된다.

포스코는 글로벌 철강 전문 분석 기관인 WSD(World Steel Dynamics)가 선정하는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에 12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 2018년과 2020년 S&P Global Platts 선정 최우수철강사 상도 받았다. 올해 4월에는 세계철강협회의 지속가능성 최우수멤버로 선정되는 등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철강사로 인정받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