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1℃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3℃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H
    1℃
    미세먼지 보통
  • 울산
    Y
    3℃
    미세먼지 보통
  • 부산
    Y
    4℃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H
    3℃
    미세먼지 보통
  • 충남
    H
    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
    미세먼지 보통
  • 전남
    Y
    2℃
    미세먼지 보통
  • 경북
    H
    1℃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
    미세먼지 보통
  • 제주
    Y
    10℃
    미세먼지 보통
  • 세종
    H
    1℃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2-12-06 18:37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최태원 회장 ‘지방경제 활성화’ 나섰다…SK그룹, 비수도권에 67조원 투자
최태원 회장 ‘지방경제 활성화’ 나섰다…SK그룹, 비수도권에 67조원 투자
  • 장진혁 기자
  • 승인 2022.09.1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까지 주요 관계사 성장 기반인 국내 생산시설 신·증설에 73조원 집행
차별적 기술 경쟁력 확보 위해 BBC 분야 R&D에 향후 5년간 25조원 투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달 25일 ‘이천포럼 2022’ 마무리 세션에서 임직원들과 ESG 경영을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SK>
최태원 SK그룹 회장.<SK>

[인사이트코리아=장진혁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 향후 5년간 67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 이는 기업의 본분에 충실하고 한국 경제 재도약에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을 제시하면서 사회 전반에 역동성을 불어넣어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 회장은 또 올해와 내년까지 기존 국내 공장을 증설하거나 신규로 착공하는 등 시설 투자에 모두 73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아울러 SK그룹 주요 관계사들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연구개발(R&D)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선행돼야 한다고 보고 향후 5년간 R&D에 25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14일 SK그룹은 핵심 성장동력인 반도체(Chip), 배터리(Battery), 바이오(Bio) 등 이른바 BBC 산업의 국내 기반 시설과 기술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국내 투자 및 R&D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SK그룹은 향후 5년간 국내에 투자하기로 한 179조원 가운데 비수도권에 67조원을 투자해 지방경제 활성화와 국토 균형발전에 기여하기로 했다. 비수도권 투자 분야는 ▲반도체·소재 30조5000억원 ▲그린 22조6000억원 ▲디지털 11조2000억원 ▲바이오·기타 2조8000억원 등으로 SK그룹의 핵심 성장동력에 맞춰져 있다.

SK 관계자는 “최근 SK하이닉스가 향후 5년간 청주에 신규 반도체 생산 공장인 M15X에 모두 15조원을 투자하기로 한 것을 비롯해 SK실트론, SK㈜ 머티리얼즈, SK E&S 등의 사례가 대표적인 비수도권 투자 사례”라고 설명했다.

SK그룹이 올해와 내년에 단행하는 국내 주요 투자 내역.<SK>

SK그룹은 최근 계속되는 경제위기와 지정학적 리스크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주요 관계사의 성장 기반인 국내 생산시설에 집중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보고, 올해와 내년까지 2년 동안 모두 73조원을 집행하기로 했다. 내년까지 단행될 국내 투자 역시 ▲반도체·소재 48조7000억원 ▲그린 12조8000억원 ▲디지털 9조8000억원 ▲바이오·기타 2조2000억원 등 BBC 산업에 집중됐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전국에 약 5조원을 투자해 5G 등 유무선 통신망을 확충하기로 했다. SK E&S는 내년까지 전국에 약 1조원 이상을 투자해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시설 및 도시가스 시설을 구축한다. 유무선 통신사들의 전국망 확충은 SK그룹 1∙2차 협력업체는 물론 지방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이 가능한 분야로, SK그룹 투자에 따른 연쇄적인 경제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SK그룹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차별적인 기술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보고, 향후 5년간 ▲반도체·소재 22조1000억원 ▲그린 8000억원 ▲디지털 1조2000억원 ▲바이오·기타 1조1000억원 등 R&D에 25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올해 사상 최대 규모인 1만3000명 이상을 채용하기로 했다. SK그룹의 올해 채용 규모는 지난해 채용 규모인 8500명보다 50% 늘어났다. 이처럼 올해 채용 규모를 늘린 것은 BBC 산업의 추진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특히 BBC 산업 중 배터리 사업은 전기차 시장의 급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1000명 이상을 채용했다. 

SK 관계자는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등 SK그룹 핵심 전략산업의 생산 기반인 국내 시설을 지속적으로 신∙증설하고, R&D에도 대규모로 투자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나갈 예정”이라며 “국내 고용을 창출하고 소재∙부품∙장비 등 이른바 소부장 협력업체와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현재 계획된 중장기 투자는 차질없이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