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4℃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5℃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7℃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Y
    8℃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1℃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3℃
    미세먼지 보통
  • 강원
    Y
    2℃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5℃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W
    4℃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7℃
    미세먼지 보통
  • 경북
    Y
    8℃
    미세먼지 보통
  • 경남
    Y
    10℃
    미세먼지 보통
  • 제주
    Y
    1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Y
    2℃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2-12-09 19:06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SK E&S, 호주 해상 CO2 저장소 탐사 운영권 획득
SK E&S, 호주 해상 CO2 저장소 탐사 운영권 획득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2.09.06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CO2 저장 가능 용량과 사업성 검증 작업 후 개발 여부 최종 결정
SK E&S가 호주에서 진행한 해상 CO2 저장소 탐사권 입찰에서 광구 운영권을 획득했다.<SK E&S>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SK E&S가 호주에서 진행한 해상 CO2 저장소 탐사권 입찰에서 광구 운영권을 획득했다고 6일 밝혔다. SK E&S가 추진하고 있는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사업에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지난 3월 호주 산토스, 셰브론 등 글로벌 에너지 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결성하고 입찰에 참여한 SK E&S는 호주 북부 해상 보나파르트 분지에 있는 G-11-AP 광구를 낙찰 받았다.

호주 정부는 올해 초 총 5개 광구에 대한 입찰을 공고했는데 SK E&S와 글로벌 메이저 에너지 기업인 셰브론(Chevron), BP, 토탈(Total), 호주 산토스(Santos), 우드사이드(Woodside)사 등이 낙찰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SK E&S가 확보한 G-11-AP 광구는 호주 북부 해상에 있으며 이산화탄소 주입·저장이 용이한 대염수층이 넓게 분포하고 있다. 이에 CCS 프로젝트에 최적화된 지역으로 꼽힌다.

특히 해당 구역은 인접해 있는 광구에서 이미 다수의 가스전 E&P(탐사·생산)가 진행된 바 있다. 축적된 지층 관련 데이터가 많아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탐사에 나설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 E&S는 지분 30%를 확보해 산토스(40%), 셰브런(30%)과 약 3년간 해당 광구의 잠재 CO2 저장용량 평가와 사업성 파악 등을 진행한다. 이후 광구를 CO2 저장소로 최종 개발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탐사를 통해 사업성이 검증되면 추가 입찰 없이 호주 정부로부터 개발·주입권을 확보할 수 있다.

앞서 SK E&S는 지난 5월 대구에서 열린 WGC 기간 중 한국을 방문한 산토스와 셰브론 경영진을 만나 각각 MOU를 체결하고 CCS를 비롯해 탄소중립 에너지 사업 분야에서 다양한 협업 기회를 모색하기로 한 바 있다. 이번 호주 CO2 저장소 탐사권 획득은 이와 같은 협력 노력이 구체화된 결과로 이어진 사례다.

호주는 이미 2000년대 초반부터 고갈가스전과 대염수층 등에 대규모 CO2 저장 사업을 추진해온 CCS 선도 국가다. 관련 법안과 탄소 크레딧(Carbon Credi) 제도까지 갖춰져 있어 ‘CCS 산업의 메카’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와 지리적 인접성까지 더해져 이산화탄소 운송에도 상대적으로 매우 유리한 입지를 갖춘 국가로 꼽힌다.

SK E&S는 G-11-AP 광구에서 CO2 저장소 확보에 성공할 경우 인근 바유운단(Bayu-Undan) 가스전에서 진행하고 있는 CCS 프로젝트와 연계해 북부 호주와 동티모르 해상을 한국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이송·저장하는 글로벌 CCS 허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SK E&S는 자사의 ‘2040 Net-Zero’ 목표 달성을 위해 다양한 글로벌 CCS 관련 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연간 최대 1200만톤 규모의 이산화탄소 포집·저장이 가능한 세계 최대 규모의 북미 CCS 프로젝트에 1억1000만 달러(약 1300억원)를 투자한 바 있다.

문상요 SK E&S LNG부문장은 “이번 CO2 저장소 탐사 운영권 확보를 위해 해외 메이저 에너지 기업들과 치열한 경쟁이 있었다”며 “향후 국내외에서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CCS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한편, 추가적인 사업 기회도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