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R
    25℃
    미세먼지
  • 경기
    R
    25℃
    미세먼지
  • 인천
    R
    26℃
    미세먼지
  • 광주
    H
    27℃
    미세먼지
  • 대전
    R
    24℃
    미세먼지
  • 대구
    H
    27℃
    미세먼지
  • 울산
    H
    28℃
    미세먼지
  • 부산
    H
    27℃
    미세먼지
  • 강원
    H
    25℃
    미세먼지
  • 충북
    R
    25℃
    미세먼지
  • 충남
    R
    25℃
    미세먼지
  • 전북
    R
    27℃
    미세먼지
  • 전남
    H
    27℃
    미세먼지
  • 경북
    R
    27℃
    미세먼지
  • 경남
    H
    28℃
    미세먼지
  • 제주
    Y
    28℃
    미세먼지
  • 세종
    R
    26℃
    미세먼지
최종편집2022-08-08 18:12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핫 키워드] 허준이 교수가 수상한 필즈상
[핫 키워드] 허준이 교수가 수상한 필즈상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2.07.07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학자 최고의 영예인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학교 교수 겸 한국고등과학원 석학교수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열린 수상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영상으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수학자 최고의 영예인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학교 교수 겸 한국고등과학원 석학교수가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열린 수상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영상으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한국계 수학자 허준이 프린스턴대학교 교수 겸 한국고등과학원 석학교수가 수상한 필즈상(Fields Medal)에 대한 관심이 높다.

필즈상은 4년마다 개최하는 세계수학자대회(ICM)에서 수학계에 뛰어난 업적을 남긴 만 40세 이하 수학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이 상의 아이디어와 경제적 기반을 제공한 캐나다 수학자 존 찰스 필즈(John Charles Fields)의 이름을 땄다. 수학자들에게 가장 큰 영예로 인정받아 수학계의 노벨상이라고 불린다.

허 교수는 박사학위 취득을 위해 떠난 미국 유학에서 오래된 수학 난제들을 증명하고 대수기하학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허 교수의 수상은 한국인 기록으로 인정받기 어렵다. 허 교수의 국적이 미국이기 때문이다. 미국 수상 기록은 이번 건을 포함해 총 15회다.

앞서 아시아 국적 수상자는 여섯 명이다. 일본 수학자들이 3회, 이란 수학자들이 2회, 베트남 수학자가 1회 수상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