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26℃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26℃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7℃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27℃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26℃
    미세먼지 좋음
  • 대구
    Y
    30℃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8℃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28℃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26℃
    미세먼지 좋음
  • 충북
    H
    26℃
    미세먼지 좋음
  • 충남
    H
    26℃
    미세먼지 좋음
  • 전북
    Y
    28℃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8℃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30℃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2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8℃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26℃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2022-08-12 19:3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주 ‘학동참사’ 17명 사상 책임자에 징역 7년 6월 구형
광주 ‘학동참사’ 17명 사상 책임자에 징역 7년 6월 구형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2.06.13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최소 금고 5년형 구형…"직간접 책임, 모두 처벌 필요"
지난해 6월 9일 발생한 광주 학동 철거 붕괴사고와 관련한 검찰 구형이 1년여만에 내려졌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하영 기자] 검찰이 광주시 재개발사업 철거 중 붕괴 참사를 일으킨 책임자에 최대 징역 7년 6개월을 구형했다. 해당 사고는 지난해 6월 9일 발생한 것으로 1년여 만에 검찰 결론이 나왔다.

13일 광주지법 제11형사부(재판장 박현수 부장판사)는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학동재개발 정비4구역 시공사(HDC현대산업개발), 하청‧재하청 업체(㈜한솔‧다원이앤씨‧백솔) 관계자와 감리 등 7명에 대한 결심공판을 열었다.

이날 검찰은 HDC현산 현장소장 서 아무개(58) 씨에게 징역 7년 6개월에 벌금 500만원의 가장 높은 형량을 구형했다. 하청업체 한솔 현장소장인 강 아무개 씨와 백솔 대표 조 아무개 씨에게도 서씨와 같은 징역 7년 6개월을 구형했다. 감리 차 아무개 씨는 징역 7년형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HDC현산의 공무부장 노 아무개 씨와 안전부장 김 아무개 씨, 다원이앤씨 현장소장 조 아무개 씨에게는 금고 5년을 구형했다. 각 업체 3곳에는 벌금 3000만~5000만원을 구형했다.

해당 사고는 지난해 6월 광주 학동에서 안전 관리 소홀로 철거 작업 중 붕괴가 일어나 시내버스 탑승자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부상을 입은 건이다. 검찰은 계획서와 달리 철거 작업을 진행하고 과다 살수를 진행하는 등으로 인해 7명의 관리자 모두에 직간접적인 책임이 있다고 봤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