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2℃
    미세먼지
  • 경기
    B
    -2℃
    미세먼지
  • 인천
    B
    -1℃
    미세먼지
  • 광주
    B
    -2℃
    미세먼지
  • 대전
    B
    1℃
    미세먼지
  • 대구
    B
    2℃
    미세먼지
  • 울산
    B
    3℃
    미세먼지
  • 부산
    B
    4℃
    미세먼지
  • 강원
    B
    -2℃
    미세먼지
  • 충북
    B
    2℃
    미세먼지
  • 충남
    B
    1℃
    미세먼지
  • 전북
    B
    2℃
    미세먼지
  • 전남
    B
    1℃
    미세먼지
  • 경북
    B
    2℃
    미세먼지
  • 경남
    B
    2℃
    미세먼지
  • 제주
    B
    4℃
    미세먼지
  • 세종
    B
    -1℃
    미세먼지
최종편집2022-12-07 19:15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송가인 눈물의 호소 통했나…교육부 “국악 교육 그대로”
송가인 눈물의 호소 통했나…교육부 “국악 교육 그대로”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2.05.1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악계, 개정 교육 과정서 국악 소외 우려
교육부 “현장 의견 수렴…국악계 요구 반영”
국악 교과 축소 움직임에 국악인 출신 가수 송가인이 발벗고 나섰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하영 기자] 국악인 출신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국악 교육 축소 움직임을 멈춰달라며 눈물의 호소를 했다. 이후 교육부가 당초 방침을 철회해 국악 교육은 이전처럼 실시될 전망이다.

17일 교육부 관계자는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 과정 시안’ 내용 체계와 성취 기준에서 국악이 삭제된 데 대한 국악계 반발과 관련해 “1차 시안 개발 연구진이 지난 10일 현장 의견 수렴 결과와 국악계의 요구를 반영한 연구 결과를 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차 시안 개발에서 삭제된 성취 기준에 국악 관련 표현과 2015년 교육 과정의 국악 개념이 담긴 ‘개념체계표’ 등이 재포함되는 것으로 결정됐다.

앞서 교육부는 올해 개정되는 음악과 교육 과정에서 국악을 필수가 아닌 ‘성취 기준 해설’에 넣었다. 이에 국악계는 음악 교육 과정에서 국악 배제를 막아달라는 성명서를 내고 ‘국악 교육 정상화를 위한 서명 운동’을 진행했다.

지난 15일에는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국악 교육의 미래를 위한 전 국악인 문화제’를 열고 국악 공연과 함께 유명 국악인들이 나와 국악 교육 정책 재검토를 요청했다. 이 문화제에 송가인도 나와 공연과 함께 국악 전공자로서 국악 교육 정책 재검토를 호소했다.

이날 송가인은 “제가 트로트 가수를 하기 전 우리 국악, 판소리 전공을 15년 넘게 했다”며 “조금이라도 영향력이 있을 때, 조금이라도 인기가 있을 때 할 말은 해야 한다고 생각해서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학생들이 우리 전통을 배우지 않으면 어디서 배우겠느냐. 이런 말도 안 되는 사안을 가지고 이야기를 한다는 게 안타깝고 화가 난다”며 “우리 국악을 모르는 일반인들도 많이 관심 갖고 참여해줘 우리 국악이 더 발전하고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송가인은 국악 교육과 관련한 심경을 토로하며 울먹이기도 해 더욱 화제를 모았다.

송가인은 국악인 문화제 이전인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악 교육 소외 관련 글을 올리며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지난 15일 국악인 문화제에는 송가인 외에도 가야금 인간문화재 이영희와 명창 안숙선 등 국악계 인사가 다수 참여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