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X
    -3℃
    미세먼지 보통
  • 경기
    X
    -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X
    -2℃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3℃
    미세먼지 보통
  • 대전
    H
    -4℃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2℃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8℃
    미세먼지 좋음
  • 충북
    H
    -5℃
    미세먼지 보통
  • 충남
    H
    -5℃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3℃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2℃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2℃
    미세먼지 보통
  • 세종
    X
    -4℃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2-12-05 18:44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이슈 분석] 삼성전자가 기업 지배구조 전문가 영입한 까닭
[이슈 분석] 삼성전자가 기업 지배구조 전문가 영입한 까닭
  • 장진혁 기자
  • 승인 2022.04.12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부회장, 회장 취임 사전작업 일환?…“임원 한명 영입 두고 너무 과장된 해석”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장진혁 기자] 삼성전자가 최근 기업 지배구조 전문가를 영입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의 회장 취임을 앞두고 등기임원 복귀에 대비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 정부 말미에 이 부회장에 대한 특별사면이 이뤄진다면, 이르면 내년 주주총회에서 등기이사 선임 안건이 다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이번 인재 영입만 놓고 본다면, 이 부회장의 등기임원 복귀와는 다소 무관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질적인 권한을 가지고 있는 ‘팀장’ 아래 직급으로 들어온 임원 한명이 이 부회장의 등기임원 복귀를 위한 사전작업 일환으로 선임됐다고는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단지 기업 지배구조 전문가라는 경력으로 인해 여러 확대 해석이 나오면서 이번 인재 영입이 화제가 된 것으로 보인다.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글로벌 컨설팅업체인 머로우소달리에서 근무한 오 다니엘(48) 이사를 IR팀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서병훈 부사장(IR팀장)에 이어 삼성전자 IR팀에서 두 번째 높은 자리로 왔다.

오 부사장은 20년 동안 지배구조 개편과 경영권 방어 업무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 ISS(2008~2013년), 글로벌 자산운용사 블랙록(2014~2016년), 금광업체 베릭골드(2016~2019년) 등에 이어 글로벌 컨설팅업체 머로우소달리(2019~2021년)에 몸담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머로우소달리는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에 사무소를 둔 컨설팅업체로 주로 지배구조 개편 작업과 주주총회 전략 수립 등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오 부사장이 삼성전자에서도 지배구조 개편 작업에 관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을 만년 미등기 임원에서 등기임원(회장)에 선임되도록 하는 임무를 부여받고 영입된 것이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 부회장은 2012년 부회장으로 승진한 뒤 현재까지 10년째 부회장직을 유지하고 있다. 2019년부터 무보수 미등기임원으로 경영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국내 4대 그룹 총수 중 유일하게 회장 직함을 달지 못하고 있다.

“IR팀 지배구조 개편 작업과 관련성 적어”

하지만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 앞에 놓인 사법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되기 전까지는 회장 승진과 등기이사 복귀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간 부당합병 의혹 재판을 받고 있다. 또 지난해 8월 가석방된 신분으로 ‘취업 제한’ 논란을 겪고 있다. 실제 경실련과 참여연대을 비롯한 7개 시민단체는 지난해 9월 이 부회장을 특정경제범죄법상 취업제한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재계 관계자는 “IR팀은 주로 주주를 상대로 하는 업무를 수행한다”면서 “지배구조 개편 작업과는 관련성이 적다”고 설명했다. 다른 재계 관계자 역시 “일부 언론에서 팀장 밑에서 지시받는 임원 한명을 영입한 것을 두고 너무 과장되게 해석한 측면이 있다”면서 “오 부사장은 뜻하지 않게 엄청난 부담을 떠안게 됐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이 회장 승진과 관련해 자신의 의견을 공개적으로 밝힌 적도 있다. 그는 2017년 12월 27일 국정농단 사건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와병 중인 이건희 회장이 삼성그룹의 마지막 회장이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현재 삼성은 지배구조 개편안 마련을 위해 보스턴컨설팅그룹(BCG)에 연구용역을 맡긴 상태다. 삼성은 BCG 보고서가 나오는대로 세부 검토를 마친 뒤 로드맵을 마련하는 등 본격적인 지배구조 개편에 착수할 예정이다.

향후 삼성의 외부 감시 기구인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법위)도 이 결과를 공유할 방침이다. 새롭게 선임된 이찬희 준법위원장은 삼성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로 지배구조 개선을 내걸면서, 외부 전문가 조언과 내부 구성원 의견을 다양하게 경청한 뒤 합리적인 해결책을 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직 BCG 보고서가 나오지 않은 만큼, 이번 인재 영입은 삼성이 전면적으로 추진하려는 지배구조 개선 작업과는 다소 동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삼성 준법위 관계자는 “오 부사장 선임건과 BCG 보고서는 전혀 관련성이 없다”면서 “삼성전자 및 관계사들이 공동으로 BCG에 지배구조 개선 컨설팅을 의뢰했고, 이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