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18℃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21℃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20℃
    미세먼지 좋음
  • 광주
    Y
    19℃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21℃
    미세먼지 좋음
  • 대구
    R
    23℃
    미세먼지 좋음
  • 울산
    R
    23℃
    미세먼지 좋음
  • 부산
    R
    23℃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20℃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19℃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21℃
    미세먼지 좋음
  • 전북
    Y
    20℃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19℃
    미세먼지 좋음
  • 경북
    R
    2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R
    24℃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20℃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22℃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2022-10-04 11:58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아모레퍼시픽미술관, 국내 최초 ’안드레아스 거스키’ 개인전 연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 국내 최초 ’안드레아스 거스키’ 개인전 연다
  • 이숙영 기자
  • 승인 2022.03.2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사진의 거장 40여년 작업 세계 담은 47점 전시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현대미술 기획전 Andreas Gursky 포스터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현대미술 기획전 안드레아스 거스키(Andreas Gursky) 포스터.<아모레퍼시픽>

[인사이트코리아=이숙영 기자]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이 현대 사진의 거장 안드레아스 거스키의 국내 최초 개인전 '안드레아스 거스키(Andreas Gursky)'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3월 31일부터 8월 14일까지 서울 용산 아모레퍼시픽미술관에서 열린다.

사진작가 안드레아스 거스키는 인류와 문명에 대한 깊은 통찰을 담은 대규모 작품을 선보여온 현대 사진의 거장이다. 거스키는 현대 문명을 상징하는 고층 빌딩, 공장, 아파트, 증권거래소와 같은 장소들을 포착해 거대한 사회 속 개인의 존재에 대해 숙고하게 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자연과 건축 등 거대한 공간 안에 존재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현대 문명의 단면을 기록해 온 작가의 열망을 확인할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이번 전시를 통해 ’파리, 몽파르나스(1993)’ ’99센트(1999, 리마스터 2009)’와 같은 대표작을 비롯해 40여년에 걸친 거스키의 작업 세계를 아우르는 47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실은 총 일곱 개로 구분되며, 각 전시실은 ‘조작된 이미지’ ‘미술사 참조’ ‘숭고한 열망’이라는 큰 주제들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거스키가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신작 ’얼음 위를 걷는 사람(2021)’과 ’스트레이프(2022)’도 공개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1980년대 중반 초기작부터 2022년 신작까지 총망라된 이번 전시는 현대 사진 예술에 확고한 족적을 남긴 거스키의 작품 세계 전반을 조망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영감이 가득한 창의적인 소통 공간을 추구하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이번 전시가 현대 미술에서 사진 장르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인식하고, 한국 예술계에 다양한 영감을 주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