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아무도 가보지 않은 미래 개척해 ‘뉴삼성’ 만들자”
이재용 부회장 “아무도 가보지 않은 미래 개척해 ‘뉴삼성’ 만들자”
  • 장진혁 기자
  • 승인 2021.11.2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와 회동…‘미래 먹거리’ 확보 위해 연일 강행군
삼성전자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구글 본사에서 회동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삼성전자>

[인사이트코리아=장진혁 기자] 미국을 방문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현지 사업장을 점검하고 글로벌 IT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연쇄 회동을 하는 등 연일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다. 이 부회장은 연초에 밝힌 ‘뉴삼성’ 선언을 재차 강조하며 미래 성장동력 발굴과 신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2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21일과 2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州)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반도체와 세트 연구소인 DS미주총괄(DSA)과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를 잇따라 방문해 인공지능(AI)과 6G 등 차세대 핵심 기술 개발 현황을 점검하고 연구원들을 격려했다.

DSA와 SRA는 각각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과 세트(무선·소비자가전) 부문의 선행 연구조직으로, 혁신을 선도하고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전진 기지로 일컬어진다.

이 부회장은 DSA와 SRA 연구원 등과 만난 자리에서 “미래 세상과 산업의 지도가 새롭게 그려지면서 우리의 생존 환경이 극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진단한 뒤 혁신 노력에 가속도를 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추격이나 뒤따라오는 기업과의 ‘격차 벌리기’만으로는 이 거대한 전환기를 헤쳐나갈 수 없다”며 “힘들고 고통스럽겠지만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 아무도 가보지 않은 미래를 개척해 새로운 삼성을 만들자”고 당부했다.

이어 이 부회장은 22일(현지시간) 구글 본사를 방문해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등 경영진과 면담했다. 이 부회장은 구글 경영진과 시스템반도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자율주행, 플랫폼 혁명 등 차세대 ICT·소프트웨어 혁신 분야의 공조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글이 자체 설계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올해 연말 생산 예정인 스마트폰 ‘픽셀 시리즈6’에 탑재하고 삼성전자에 칩 생산을 맡길 것이라는 전망이 유력한 가운데, 이 부회장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사의 협업 관계가 한층 공고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이번 출장을 통해 미래 성장사업의 기반을 다지고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버라이즌 등 다양한 사업파트너들과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재가동하면서 삼성의 변화와 새로운 도약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