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R
    25℃
    미세먼지 좋음
  • 경기
    R
    27℃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6℃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30℃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29℃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34℃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3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30℃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26℃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27℃
    미세먼지 좋음
  • 충남
    H
    28℃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31℃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30℃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34℃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30℃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32℃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29℃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2022-08-08 17:15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케이뱅크, 출범 4년 만에 첫 흑자 전환…3분기까지 누적 순익 84억원
케이뱅크, 출범 4년 만에 첫 흑자 전환…3분기까지 누적 순익 84억원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1.11.0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호성 행장 “디지털 금융 플랫폼사업자로서의 전환 본격화”
케이뱅크 사옥.
케이뱅크 사옥.<케이뱅크>

[인사이트코리아=남빛하늘 기자] 케이뱅크가 출범 4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 누적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지난 2분기에 분기 첫 흑자 달성에 은 것으로, 올해 첫 연간 흑자를 달성할지 주목된다.

케이뱅크는 올해 3분기 약 168억원의 잠정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1분기(-123억원)와 2분기(39억원)의 손익을 감안하면 3분기까지 연간 누적 이익은 84억원으로, 출범 이후 4년여만에 연간 누적 흑자 전환에 성공한 것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흑자폭이 확대된 데에는 여수신 증가와 예대마진 확대에 따라 수익 기반이 공고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219만명이었던 케이뱅크 고객은 3분기말 기준 660만명으로, 441만명 늘었다. 고객수 증가는 수신과 여신의 확대로 이어졌다. 9월 말 기준 수신과 여신은 12조3100억원, 6조1800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각각 8조5100억원, 3조1900억원 증가했다.

고객 확대로 저원가성 수신과 여신이 함께 늘며 예대마진 구조도 안정화됐다. 케이뱅크의 예대마진은 연초 이후 매달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3분기 예대마진은 지난 1분기 대비 0.24%포인트 늘었다.

이에 따라 3분기 순이자이익은 502억원으로 전년 동기(103억원)의 약 5배, 직전 분기와 비교해서도 23% 증가했다.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를 비롯한 제휴처 확대로 비이자이익도 3분기에 85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26억원 손실에서 111억원 늘어난 수치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앞으로 예금, 대출상품 다양화로 예대마진 구조를 고도화하고 fee-biz(수수료사업)을 확대해 디지털 금융 플랫폼사업자로서의 전환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아울러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국내 1호 인터넷 은행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