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숨통이 좀 트이려나"...수도권 사적 모임 최대 8명까지
[포토] "숨통이 좀 트이려나"...수도권 사적 모임 최대 8명까지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1.10.15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식당점주가 조정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변경 인원을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식당점주가 조정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변경 인원을 안내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사적모임 허용 인원을 늘린 거리두기 조정안이 발표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식당점주가 변경될 인원제한 안내문을 작성하고 있다. 

이날 정부는 오는 18일부터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유지하되 사적모임 제한 기준은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은 백신 접종자 포함 8명까지, 비수도권은 10명까지 완화된다고 밝혔다. 

사적모임 완화 기준은 식당과 카페 외 모든 다중이용시설에 적용된다. 영업시간 제한도 완화해 4단계 지역 내 독서실과 영화관, 3단계 지역에서 식당과 카페는 자정까지 영업이 가능하다.

이번 거리두기는 내달 초부터 시행할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로 가는 중간 기간으로 체계 전환의 준비의 일환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