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바이오파마, IPO 공동대표주관사로 미래에셋·대신증권 선정
보령바이오파마, IPO 공동대표주관사로 미래에셋·대신증권 선정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1.10.1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상반기 상장예비심사청구·4분기 상장 목표
A형간염백신 등 국가예방접종 백신 국산화 선도
보령바이오파마는 미래에셋증권과 대신증권을 IPO 공동대표주관회사로 선정하고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보령제약
보령바이오파마는 미래에셋증권과 대신증권을 IPO 공동대표주관회사로 선정하고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들어갔다.<보령제약>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보령바이오파마(대표 김기철)가 미래에셋증권, 대신증권을 IPO 공동대표주관회사로 선정하고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보령바이오파마는 최근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 내부회계관리제도 시행 등 내부 조직을 정비하고 지정감사인 신청을 완료해 기업공개를 위한 사전 준비를 마쳤다. 내년 상반기 중 상장예비심사청구를 거쳐 2022년 4분기 상장이 목표다.

1991년 설립된 보령바이오파마는 백신 개발·제조, 전문의약품 판매, 유전체 검사, 제대혈 은행 등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 백신 시장 확대에 따라 지난해 매출액 1154억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매출 1000억원을 넘어선데 이어, 올해도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2014년 세포배양 일본뇌염백신, 2020년 DTaP-IPV(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소아마비 예방), 2021년 A형간염백신 등 그동안 수입완제품에 의존했던 품목들의 국내 제조에 성공하면서 만성적인 수급 불균형 해소에 기여를 하고 있다.

보령바이오파마는 IPO를 통해 모집하는 공모자금으로 고부가가치 백신 임상 확대와 mRNA 원천기술 확보, 면역세포치료제 연구 등 미래성장동력을 위한 핵심 R&D 역량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더 나은 연구개발 환경과 업무 효율화를 위해 서울시 강동구 고덕비즈밸리에 사옥을 건설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