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37년만에 분할…박정호 대표 “주주가치 극대화”
SK텔레콤, 37년만에 분할…박정호 대표 “주주가치 극대화”
  • 장진혁 기자
  • 승인 2021.10.12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통신회사 SK텔레콤’, ‘투자전문회사 SK스퀘어’ 새 출발
“통신·투자 명확한 아이덴티티로 빠른 성공 스토리 써 나가겠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가 12일 서울 중구 T타워 수펙스홀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가 12일 서울 중구 T타워 수펙스홀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SKT>

[인사이트코리아=장진혁 기자] SK텔레콤이 1984년 설립 후 37년 만에 대대적인 기업구조 개편을 통해 ‘SKT 2.0 시대’를 본격화 한다. 오는 11월부터 SK텔레콤은 ‘통신회사 SK텔레콤’과 ‘투자전문회사 SK스퀘어’로 새롭게 출범한다.

SK텔레콤은 12일 서울 중구 T타워 수펙스홀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SK텔레콤-SK스퀘어 분할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출석 주식 수 기준으로 인적분할 안건의 찬성률은 99.95%, 주식 액면분할 안건의 찬성률은 99.96%를 기록했다. 이는 국민연금을 포함한 기관은 물론 개인 주주로부터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SK텔레콤과 SK스퀘어는 오는 11월 1일(분할기일) 새롭게 출범할 예정이다. 현 SK텔레콤은 주식 매매거래정지 기간(10월 26일~11월 26일)을 거쳐 11월 29일에 SK텔레콤, SK스퀘어로 각각 변경상장, 재상장된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는 “회사 분할의 가장 큰 목적은 주주가치 극대화이며 분할 후 통신과 투자라는 명확한 아이덴티티로 빠른 성공 스토리를 써 나가겠다”며 “지금까지 잘 키워온 포트폴리오 가치를 시장에서 더 크게 인정받고 이를 주주분들께 돌려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SKT
SK텔레콤-SK스퀘어 분할 절차.<SKT>

SK텔레콤 ‘AI·디지털인프라 서비스’, SK스퀘어 ‘반도체·ICT 투자전문’

SK텔레콤은 인공지능(AI)·디지털인프라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해 2020년 15조원의 연간 매출을 2025년 22조원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3대 핵심 사업인 유무선통신, AI 기반 서비스, 디지털인프라 서비스에 집중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산하에는 유·무선통신 사업 등에 시너지를 낼 수 있는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 피에스앤마케팅, F&U신용정보, 서비스탑, 서비스에이스, SK오앤에스 등이 위치한다.

SK스퀘어는 반도체·ICT 투자전문 회사로 출범한다. 지금까지 반도체, ICT 플랫폼 사업 투자를 통해 축적한 투자 성공 DNA를 바탕으로 현재 26조원인 순자산가치를 2025년 약 3배에 달하는 75조원으로 키운다는 비전이다.

SK스퀘어 산하에는 16개 회사를 편제한다. 대상 회사는 SK하이닉스, ADT캡스, 11번가, 티맵모빌리티, 원스토어, 콘텐츠웨이브, 드림어스컴퍼니, SK플래닛, FSK L&S, 인크로스, 나노엔텍, 스파크플러스, SK텔레콤 CST1, SK텔레콤 TMT Investment, ID Quantique, Techmaker 등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