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하나은행, 국내 최초 상업자 표시 편의점 ‘CU마천파크점X하나은행’ 오픈
CU-하나은행, 국내 최초 상업자 표시 편의점 ‘CU마천파크점X하나은행’ 오픈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1.10.1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출금부터 체크카드 발급까지 약 50가지 업무 가능한 STM 설치…공간과 콘텐츠 결합
CU마천파크점X하나은행 외관.
CU마천파크점X하나은행 외관.<BGF리테일>

[인사이트코리아=남빛하늘 기자] BGF리테일이 12일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상업자 표시 편의점(PLCS, Private Label Convenience Store)인 ‘CU마천파크점X하나은행’을 오픈했다.

상업자 표시 편의점은 특정 브랜드나 기업과 협업해 혜택이 특화된 신용카드인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의 개념을 차용한 것이다. CU의 상업자 표시 편의점은 단순한 공간의 공유를 넘어 브랜드의 서비스와 콘텐츠를 상호 결합한 새로운 콜라보 모델이다.

첫번째 결과물인 CU마천파크점X하나은행은 서울시 송파구에 위치한 CU마천파크점을 전면 리뉴얼해 탄생했다. 해당 점포는 반경 500m 내에 하나은행을 포함한 은행 영업점 및 자동화 코너가 전무하다. 그동안 오프라인 금융 업무에 어려움이 있었던 고객들의 서비스 이용 편의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번 리뉴얼을 통해 50여평 규모의 CU마천파크점 내부 공간 중 약 12평의 공간이 하나은행 스마트 셀프존으로 탈바꿈했다. 이 곳에는 약 50가지 은행 업무가 가능한 종합금융기기인 STM(Smart Teller Machine)과 CD기(Cash Dispenser)가 각각 1대씩 설치된다.

BGF리테일에 따르면 STM은 일반 ATM에서 가능한 입출금, 통장정리 등 기본 업무는 물론 화상 상담 및 바이오인증을 통해 계좌 개설, 통장 재발행, 체크카드 및 보안카드(OTP) 발급 등 영업점을 가야만 처리할 수 있었던 금융 업무들도 해결할 수 있다.

특히 하나은행 스마트 셀프존은 상담사 연결이 필요한 일부 업무를 제외하면 24시간 이용 가능하다. 업무 수수료도 일반 은행 ATM 코너 또는 영업점에서 수취하는 것과 동일한 수준이다.

디자인 측면에서도 일반 은행과 흡사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CU마천파크점X하나은행의 간판은 양사의 BI·CI가 함께 삽입됐으며, CU의 BI컬러와 하나은행의 CI컬러를 조합해 디자인 됐다. CU가 제휴 브랜드의 이름을 점포 간판 전면에 표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내부 디자인 역시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는 휴게 시설을 설치하고 미니 가든을 조성하는 등 하나은행이 추구하는 편안한 서비스 환경을 조성해 일반적인 은행 자동화 코너와 차별화했다.

BGF리테일은 하나은행 스마트 셀프존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더 큰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해당 점포에서 하나카드가 발급한 카드로 상품을 구입할 시 추가 할인·CU멤버십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하는 등 양사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이벤트도 다양하게 진행한다.

이 밖에 하나은행과 오프라인 제휴점 추가 오픈 및 하나은행 영업점 내에 CU 무인매장 입점을 검토하는 등 금융 사각지대를 밝히고, O2O 금융 시대의 핵심 플랫폼으로 자리 매김하기 위한 유·무형의 협업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송지택 BGF리테일 혁신부문장은 “’CU마천파크점X하나은행’은 단순한 숍인숍 형태의 공간 대여 개념을 넘어 서비스 및 콘텐츠를 결합하는 혁신적인 PLCS의 첫 번째 시작”이라며 “앞으로도 BGF리테일은 하나은행과 함께 고객 편의 최우선이라는 공통의 가치관 아래 서로가 가진 역량을 십분 발휘해 혁신적인 생활 밀착형 금융 인프라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