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16℃
    미세먼지
  • 경기
    B
    17℃
    미세먼지
  • 인천
    B
    16℃
    미세먼지
  • 광주
    Y
    13℃
    미세먼지
  • 대전
    B
    18℃
    미세먼지
  • 대구
    B
    20℃
    미세먼지
  • 울산
    B
    18℃
    미세먼지
  • 부산
    B
    19℃
    미세먼지
  • 강원
    B
    17℃
    미세먼지
  • 충북
    B
    16℃
    미세먼지
  • 충남
    B
    16℃
    미세먼지
  • 전북
    B
    18℃
    미세먼지
  • 전남
    Y
    15℃
    미세먼지
  • 경북
    B
    19℃
    미세먼지
  • 경남
    B
    15℃
    미세먼지
  • 제주
    H
    15℃
    미세먼지
  • 세종
    B
    18℃
    미세먼지
최종편집2022-05-18 19:59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현대제철, 초고성능 극저온용 후판 본격 공급
현대제철, 초고성능 극저온용 후판 본격 공급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7.2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 추진선의 연료탱크 소재로 ‘9% Ni(니켈) 후판’ 본격 공급 시작
2020년 9월 인도된 현대삼호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시운전 모습.한국조선해양
2020년 9월 인도된 현대삼호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시운전 모습.<한국조선해양>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현대제철이 극저온에도 견딜 수 있는 후판 제품(9% Ni강)에 대한 양산체제를 구축하고 고객사에 본격 공급을 시작한다.

현대제철이 지난해 12월 개발을 완료한 9% Ni강은 극저온 환경(영하 196도)에서도 충격에 대한 내성이 뛰어나며 용접성능 또한 우수해 액화천연가스(LNG) 저장시설의 소재로 사용된다.

현대제철은 지난 2월 현대중공업이 건조 중인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연료탱크용 소재로 9% Ni강 수주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달부터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번에 공급하는 물량은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2척 분(2100여톤)으로 공급에 앞서 고객사와의 품질평가회를 실시하고 고객의 품질 요구조건을 제품 생산에 반영하는 등 쌍방향 EVI활동을 통해 제품을 개발해왔다.

현대제철은 이번 수주로 Type B연료탱크 소재를 국내 철강업체 최초로 공급하게 돼 관련 소재시장의 수입대체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이번 수주를 시작으로 LNG추진선 연료탱크는 물론 LNG 플랜트와 LNG 터미널에 쓰이는 육상용 저장탱크 등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LNG 관련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9% Ni강 공급 확대를 위한 열처리설비 추가 투자 등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선박용 LNG 연료탱크, 육상용 저장탱크의 수요 증가 추세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