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2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Y
    29℃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8℃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26℃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6℃
    미세먼지 좋음
  • 대구
    Y
    30℃
    미세먼지 좋음
  • 울산
    Y
    28℃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29℃
    미세먼지 좋음
  • 강원
    Y
    25℃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26℃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25℃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28℃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26℃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2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29℃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6℃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2022-07-03 10:15 (일) 기사제보 구독신청
LG유플러스, 24년간 읽을 수 있는 시각장애인용 e북 제작
LG유플러스, 24년간 읽을 수 있는 시각장애인용 e북 제작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1.07.14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자 전자도서 80여권 제작…140개월 걸리는 양 ‘4개월’ 만에
연내 총 160여권 제작 목표…완성된 e북 온라인으로 무료 서비스
LG유플러스는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e북)를 만드는 ‘U+희망도서’ 활동으로 4개월간 약 1만6000페이지 분량의 e북을 제작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를 교열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e북)를 만드는 ‘U+희망도서’ 활동으로 4개월간 약 1만6000페이지 분량의 e북을 제작했다. <LGU+>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e북)를 만드는 ‘U+희망도서’ 활동으로 4개월간 약 1만6000페이지 분량의 e북을 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장애인 지원 단체인 ‘IT로 열린도서관’의 인당 연간 e북 이용량을 기준으로 한 사람이 약 24년간 독서할 수 있는 양이다.

시각장애인용 e북은 일반도서를 점자 파일 등으로 표현한 대체 도서를 말한다. 그간 시각장애인들은 점자 도서가 부족한 탓에 원하는 책을 읽을 수 없는 불편함이 있었다.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은 올해 3월부터 ‘IT로 열린도서관’ 프로그램을 활용해 시각장애인용 e북을 제작하는 사회공헌 ‘U+희망도서’ 활동을 시작했다. 400명 이상의 인원이 동참해 e북 한 권당 7개월이 소요되던 제작 기간을 일주일로 단축한 게 핵심이다.

이를 통해 시각장애인들은 지난 상반기에만 80여권의 e북을 새롭게 읽을 수 있게 됐다. 기존 시각장애인용 e북 제작 속도로 10년 이상(140개월) 기다려야 했던 분량이다. 특히, 올해 높은 판매율을 기록한 인기도서 ‘문명 1(베르나르 베르베르)’과 스테디셀러로 꼽히는 ‘어떤 죽음이 삶에게 말했다(김범석)’ 등 다양한 도서가 e북으로 도입돼 비장애인과의 문화 격차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회사는 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하반기 80여권의 시각장애인용 e북을 추가로 제작해 연말까지 총 160여권의 콘텐츠를 만들 계획이다. 완성된 e북을 ‘IT로 열린도서관’과 ‘국립장애인도서관’에 전달해 시각장애인에게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백용대 LG유플러스 CSR팀장은 “시각장애인용 e북 서비스가 도입됐지만 원하는 도서 신청 후 제작 완성까지 시간이 오래 걸려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점을 보완하고자 했다”며 “‘U+희망도서’ 활동이 시각장애인들이 다양한 신간과 베스트셀러를 마음껏 읽을 권리를 보장받는데 일조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