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6℃
    미세먼지 보통
  • 경기
    H
    8℃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5℃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8℃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4℃
    미세먼지 보통
  • 대구
    Y
    8℃
    미세먼지 보통
  • 울산
    Y
    1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Y
    1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4℃
    미세먼지 보통
  • 충남
    Y
    4℃
    미세먼지 보통
  • 전북
    Y
    8℃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9℃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8℃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9℃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12℃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4℃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1-12-09 19:42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日 ‘개 오줌’에 쓰러진 ‘수명 50년’ 철제 신호등
日 ‘개 오줌’에 쓰러진 ‘수명 50년’ 철제 신호등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7.1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K방송은 지난 2월 일본 미에(三重)현 스즈카(鈴鹿)시 사쿠라지마(櫻島町)의 교차로에서 신호등 철제 기둥이 쓰러진 것이 미에현 경찰 과학수사연구소의 조사 결과 개들이 오줌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보도했다.NHK방송
NHK방송은 지난 2월 일본 미에(三重)현 스즈카(鈴鹿)시 사쿠라지마(櫻島町)의 교차로에서 신호등 철제 기둥이 쓰러진 것이 미에현 경찰 과학수사연구소의 조사 결과 개들이 오줌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보도했다.<NHK방송>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지난 2월 일본의 한 교차로에서 철제 기둥 신호등이 쓰러진 이유가 개들의 오줌 때문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NHK방송에 따르면 당시 일본 미에현에서 발생한 철제 기둥이 쓰러진 사고로 미에현 경찰본부 과학수사연구소 등이 조사한 결과 신호등이 있는 곳의 토양에서 같은 교차로에 있는 다른 신호등의 토양보다 40배가 넘는 오줌 성분인 요소가 검출됐다. 기둥 부위는 8배 가까운 수치를 보였다.

해당 철제 기둥은 수명이 50년인데도 설치 후 23년 만에 쓰러지자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쓰러진 신호등 부근은 애완견 산책 코스로 이용되고, 쓰러진 신호등 자리에 새로 설치한 기둥에도 개들이 여러 차례 소변을 배설하는 게 확인됐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경찰은 개 오줌에 포함된 염분 등이 신호등 철제 기둥의 부식의 원인이 돼 사고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결론 내렸다.

미에현 경찰 관계자는 “약간의 소변이라도 오랜 기간에 걸쳐 반복해서 묻히면 공공시설에 매우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며 ”개를 산책시킬 때 사전에 배설을 마치게 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