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농가 돕는 ‘행복상생 프로젝트’…이번엔 ‘무안 양파’
SPC그룹, 농가 돕는 ‘행복상생 프로젝트’…이번엔 ‘무안 양파’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1.06.1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C그룹이 전라남도 무안군과 ‘양파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무안 지역 농가 지원에 나선다.
15일 전라남도 무안군청에서 열린 ‘무안양파 소비촉진을 위한 무안군-SPC그룹 행복상생협약식’에서
김산 무안군수와 황재복(왼쪽) SPC그룹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남빛하늘 기자] SPC그룹이 전라남도 무안군과 ‘양파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무안 지역 농가 지원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허영인 SPC그룹 회장의 상생경영 철학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된 ‘행복상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강원도 평창 감자, 제주도 구좌 당근, 논산 딸기에 이은 네 번째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는 올해 과잉 생산에 따른 가격 폭락과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무안 양파 농가들을 돕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SPC그룹은 무안 지역 농가에서 생산되는 양파를 연 600톤 구매할 계획이다.

무안 양파는 양질의 황토 토양에서 병충해를 막아주는 해풍을 맞고 자라, 식감이 아삭하고 향이 진한 것이 특징으로 SPC그룹은 신선한 무안 햇양파의 맛과 모양을 담은 무안양파빵 시리즈를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전남 무안지역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SPC그룹은 앞서 행복상생 프로젝트를 진행한 강원도 평창과 제주도, 충남 논산시에도 장학금을 전달한 바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행복상생 프로젝트는 우리 농산물을 활용해 좋은 품질의 제품을 만들고, 고객은 가치 소비에 동참해 지역농가와 상생하는 CSV(공유가치창출) 모델”이라며 “우리 농가 판로 확대와 농산물 소비 활성화를 위해 프로젝트를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말헀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