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유럽 최대 수준 유전자·세포 치료제 생산기지 만든다
SK, 유럽 최대 수준 유전자·세포 치료제 생산기지 만든다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1.06.14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이포스케시 800억 투자...제2공장 건설 2023년 완공
합성 CMO 외 바이오 CMO 포트폴리오 강화 가속
SK㈜는 유전자∙세포 치료제 CMO인 프랑스 이포스케시 인수 후 본격적인 증설에 나선다고 밝혔다. SK
SK㈜는 유전자∙세포 치료제 CMO인 프랑스 이포스케시 인수 후 본격적인 증설에 나선다고 밝혔다. <SK>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투자전문회사 SK㈜(대표이사 장동현)는 지난 3월 인수한 프랑스 유전자·세포 치료제 CMO 이포스케시(Yposkesi)가 약 5800만 유로(약 800억원)을 투자해 최첨단 시설을 갖춘 유전자·세포 치료제 제2생산공장 건설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5000㎡ 규모의 제2공장이 2023년 완공되면 이포스케시는 현재의 2배이자 유럽 최대 수준인 1만㎡ 규모의 유전자·세포 치료제 대량생산 역량을 갖추게 된다. 신규 공장은 미국과 유럽의 선진 GMP(cGMP) 기준에 맞춰 설계되며 제1공장이 위치한 프랑스 바이오클러스터인 제노폴(Genopole)에 같이 위치하게 된다.

이포스케시의 신규 생산시설은 바이오 의약품 중 특히 치사율이 높은 희귀 질환 유전자·세포 첨단치료제의 글로벌 생산 공급지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유전자·세포 치료제는 유전 결함으로 발병하는 희귀질환을 1~2회 유전자 주입으로 완치하는 혁신적인 개인 맞춤형 치료제로, 고가에도 불구하고 월등한 치료 효과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25년까지 연평균 25% 고성장을 통해 현재 가장 큰 바이오 의약품 시장인 항체 치료제를 능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희귀병인 척수성 근육 위축증을 치료하는 최초 유전자 치료제인 졸겐스마는 미국·캐나다·일본 등에 이어 최근 영국과 한국 등에서도 판매 허가를 받는 등 유전자 치료제를 승인하는 나라도 점점 확대되는 추세다.

SK㈜는 CMO 통합법인인 SK팜테코가 보유한 글로벌 마케팅 네트워크 및 대량생산·품질 관리 역량을 이포스케시와 공유해 글로벌 경영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2017년 BMS(Bristol Myers Squibb) 아일랜드 스워즈 공장, 2018년 미국 앰팩(AMPAC)을 차례로 인수한 후 2019년 미국 캘리포니아에 CMO 통합 법인 SK팜테코를 설립하며 글로벌 CMO 시장에서 빠른 성장을 거듭해 왔다. SK팜테코는 지난해 7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글로벌 확장 전인 2016년 대비 약 7배 성장했으며, 2~3년 내 매출 1조원 달성이 예상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