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일류기업 삼성전자의 진격...1분기 영업이익 9조3000억 ‘어닝서프라이즈’
초일류기업 삼성전자의 진격...1분기 영업이익 9조3000억 ‘어닝서프라이즈’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1.04.0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전망치 8조원대 훌쩍 넘겨...매출 65조원, 역대 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스마트폰·소비자가전 판매 호조 실적 견인
2분기 반도체 가격 반등, D램과 낸드 플래시 전망 밝아
삼성전자가 2021년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뉴시스
삼성전자가 2021년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매출 65조원에 영업이익 93000억원을 기록했다. 65조원 매출은 역대 1분기 기준 사상 최대다. 영업이익은 애초 시장의 전망치였던 8조원대를 훌쩍 넘어서는 9조3000억원에 달했다. 초일류기업다운 어닝 서프라이즈'.

삼성전자는 7일 이 같은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해 1분기 대비 매출은 17.48%, 영업이익은 44.19% 증가했다.

직전 분기 대비 매출은 5.61%, 영업이익은 2.76% 이상 높은 수치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123500억원), 4분기(9500억원) 이후 3분기 연속으로 분기 영업이익 9조원 이상을 이어갔다.

앞서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88734억원으로 제시했는데, 이를 4000억원 이상 웃돈 실적을 낸 것이다.

삼성전자는 2021년 1분기 매출이 65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48%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9조3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44.19% 증가했다. 뉴시스
삼성전자는 2021년 1분기 매출이 65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48%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9조3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44.19% 증가했다. <뉴시스>

이번 실적은 ‘갤럭시S21’을 포함한 스마트폰의 인기와 TV, 생활가전이 포함된 소비자 가전(CE) 판매 호조가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특히 전 세계 반도체 수요 급증도 삼성전자의 실적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다만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은 지난 2월 발생한 미국 텍사스 한파로 인해 오스틴 공장의 가동이 멈추면서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20% 정도 감소한 36000억원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지난달 말 현재 공장 생산이 거의 정상 수준으로 돌아왔고, 2분기에는 반도체가 본격적인 가격 반등을 시작해 D램과 낸드 플래시 사업이 실적을 견인할 전망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