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대한약사회와 ‘행복한 가정, 건강한 사회 112 캠페인’
동아ST, 대한약사회와 ‘행복한 가정, 건강한 사회 112 캠페인’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1.04.0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노인 학대 글 가정폭력 심각성 국민에 인식 시키고 개선 유도
엄대식(오른쪽) 동아에스티 회장과 김대업 대한약사회 회장이 서울 서초구 대한약사회관에서 열린 '행복한 가정, 건강한 112캠페인'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아ST
엄대식(오른쪽) 동아에스티 회장과 김대업 대한약사회 회장이 서울 서초구 대한약사회관에서 열린 '행복한 가정, 건강한 112 캠페인'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아ST>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동아에스티(대표이사 회장 엄대식)는 지난 3월 31일 서울 서초구 대한약사회관에서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행복한 가정, 건강한 사회 112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지역사회의 가장 촘촘한 안전망 역할을 하는 약국과 약사들을 통해 아동과 노인 학대를 비롯한 가정폭력이 우리 사회를 병들게 하는 사회문제이자 범죄행위라는 심각성을 국민에게 인식시키고 개선을 유도하며 행복한 가정과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한 것이다.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전국 2만3000개 약국, 8만명 약사가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 콘텐츠 제작 및 배포에 협력한다. 캠페인에 참여한 약국·약사는 방문자를 대상으로 캠페인을 알리는 안심 (약)봉투 활용, 징후 발견 시 112 신고 안내 등 활동을 해 나갈 계획이다. 또 각종 홍보물과 택시 공익광고, 약국 미디어 보드 등을 활용한 대국민 캠페인도 병행할 예정이다.

엄대식 동아에스티 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진행하는 캠페인이 우리 사회와 가정에서의 폭력을 예방하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대업 대한약사회 회장은 “약국은 지역주민과 물리적, 정서적 친밀도가 높아 가정폭력을 예방하고 사회를 밝게 만들어 갈 수 있는 최적의 장소”라며 “학대나 폭력 징후를 발견하면 누구라도 신고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