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가 내각 코로나19 대응 실패...‘중의원 해산 후 조기 총선’ 급부상
日 스가 내각 코로나19 대응 실패...‘중의원 해산 후 조기 총선’ 급부상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03.22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내각총리대신이 지난 7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내각총리대신이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 내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수습이라는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면서 조기 총선론이 부상하고 있다.

22일 TBS뉴스 등 다수 일본매체에 따르면 일본 여야 양측에서 모두 중의원의 조기해산 가능성이 떠오르고 있다. 모리야마 유타카 자민당 국회대책위원장은 ‘4월 해산·5월 총선론’에 대해서 “모두 부정할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야당에서는 백신 공급, 도쿄 올림픽 개최 등 여러 과제에서 전망이 불투명해 스가 총리가 디지털 개혁 관련 법안이 통과하는대로 해산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여당인 자민당에서는 4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미일 정상회담 직후 해산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다.

그동안 중의원 해산 시기는 올해 9~10월로 관측돼 왔다. 하지만 스가 내각이 백신 확보 과정에서 상당히 어려움을 겪고 접종률 또한 지지부진하며 코로나19 대응에 미숙함을 보이자 해산 시기 전망이 빨라진 것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