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후 작은 연주회…첼리스트 요요마의 마음 치유
백신 접종 후 작은 연주회…첼리스트 요요마의 마음 치유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1.03.15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흐 첼로모음곡 1번, 아베 마리아 등 연주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후 첼리스트 요요마가 첼로 연주를 들려줬다. <벅셔커뮤니티칼리지 페이스북 캡처> 

[인사이트코리아=이하영 기자] 코로나19로 지친 세계인의 가슴을 요요마가 울렸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피츠필드의 버크셔 커뮤니티 칼리지 체육관에서 바흐의 무반주 첼로모음곡 1번과 슈베르트의 아베 마리아 등 대중에 익숙한 곡조가 흘러나왔다.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후 첼리스트 요요마가 들려준 연주였다.

요요마의 연주가 끝나자 백신 접종을 하러 온 사람들은 손뼉을 치거나 가슴에 손을 올리며 환호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요요마에게 백신을 놓아 준 힐러리 바샤라는 “요요마가 백신을 맞고 나더니 연주를 해도 되는지 물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를 하나로 만들었다. 정말 치유가 되는 기분이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