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반딧불 하우스’ 사업으로 취약계층 거주환경 개선 박차
KCC, ‘반딧불 하우스’ 사업으로 취약계층 거주환경 개선 박차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02.2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4년째…서초구와 2021년 반딧불 하우스 업무 협약 체결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KCC가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및 관내 복지기관들과 함께 ‘2021년 반딧불 하우스’ 업무 협약을 맺고, 사회 취약 계층의 거주 환경을 개선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4년 연속 지속적으로 이어가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서초구청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심재국 KCC 총무인사총괄 상무, 최재숙 서초구 주민생활국장과 유관기관인 한우리정보문화센터 등 복지기관 4곳의 관장을 포함한 주요 인사들이 참석, 반딧불 하우스 사업 내용 및 추진과정을 공유하고 2021년 반딧불 하우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재숙(왼쪽) 서초구 주민생활국장과 심재국 KCC 상무가 반딧불하우스 업무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KCC
최재숙(왼쪽) 서초구 주민생활국장과 심재국 KCC 상무가 반딧불하우스 업무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KCC>

사회적 배려 대상자 가구 대상 주택 개·보수 통한 공간복지 지원…지난 3년간 총 96곳 개보수 완료

반딧불 하우스 사업은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한 사회적 배려 대상자 가구를 대상으로 주택 개·보수를 통한 공간복지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반딧불이가 내는 빛처럼 사회 취약 계층의 주거환경을 환하고 밝게 개선하겠다는 취지로 명명됐다. KCC는 2018년부터 서초구와 함께 이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KCC는 이번 사업에 1억원 상당의 친환경 페인트, 건자재 등을 지원한다. 노후되거나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초점을 두고 각 대상 가구의 특성을 고려해 1대 1 맞춤형으로 시공할 계획이다. 또한 가구의 필요에 따라 천장·벽면 등의 도배, 세면대·싱크대 등의 시설 교체, 그리고 방범창·붙박이장 등의 신규 설치도 실시할 예정이다.

3월부터 신청 가구를 모집한 후 신청 사유, 지원 시급성, 중복지원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서류 심사 및 현장 방문을 거쳐 대상 가구를 선정, 주거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으로 공간복지를 지원하게 된다. 신청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한부모가족, 장애인, 다문화가족, 북한이탈주민, 차상위계층, 취약 청소년 가정 등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가구이다.

지난 한 해 동안 실시한 반딧불 하우스 사업을 통해 사회적 배려 대상자 43가구에 공간복지를 지원했으며, 2018년부터 3년간 총 96곳의 환경개선을 실시했다. 올해는 더욱 박차를 가해 더 많은 가구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도울 계획이다.

KCC 관계자는 “반딧불 하우스 사업은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발굴해 필요한 서비스와 자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활동”이라면서 “KCC의 대표 사회공헌사업인 만큼 전국 사업장과 지자체가 참여할 수 있는 CSR 모델로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KCC가 추진하고 있는 ‘업 연계형 사회공헌’ 프로그램은 반딧불 하우스를 비롯해 국토교통부의 노후주택 개선사업 ‘새뜰마을’, 서울시 저층주거지개선사업 ‘온동네 숲으로’ 등이며, 이는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한 KCC만의 사회공헌 브랜드로 뿌리 내려가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