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美 대통령 “크리스마스엔 일상으로 돌아갈수 있을 것”
조 바이든 美 대통령 “크리스마스엔 일상으로 돌아갈수 있을 것”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2.17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NN방송 주최 타운홀 미팅 참석…“백신 공급 늘어나 집단면역 더 빨라질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팹스트 극장에서 TV로 중계되는 CNN 타운홀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팹스트 극장에서 TV로 중계되는 CNN 타운홀 행사에 참석했다.<AP/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각) 코로나19 대유행 상황과 관련해 올해 크리스마스에는 이전의 상황으로 돌아갈 수 있을 거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오는 7월까지 모든 미국인들이 접종하기 충분한 6억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CNN방송이 주최한 타운홀 미팅에 참석한 바이든 대통령은 ‘언제쯤 정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을 거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백신 공급이 늘어나 집단면역도 더 빨라질 것이라며 “크리스마스 쯤이면 우리는 오늘과는 매우 다른 환경에 있을 걸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부터 1년 뒤면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을 해야 하는 사람들이 훨씬 더 적을 거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어느 것도 과하게 약속하고 싶지 않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7월 말까지 우리는 모든 미국인을 접종하기에 충분한 6억회분의 백신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인구는 약 3억3000만명이고, 현재 대부분의 코로나19 백신은 2차까지 맞아야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당시 백신이 5000만회분으로 한심할 정도로 불충분한 상태였다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행정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00일인 4월말까지 유치원생~8학년이 주 5회 대면수업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전한 대면수업 재개를 위해서 교사들을 백신 접종 우선순위에 올려야 한다고도 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