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최정우 “수소 사업에 힘 모으자”…현대차·포스코 ‘수소 사업 협력 업무협약’ 체결
정의선·최정우 “수소 사업에 힘 모으자”…현대차·포스코 ‘수소 사업 협력 업무협약’ 체결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1.02.1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 “강건한 수소 산업생태계 조성”
최정우 포스코 회장 “수소 경제 이니셔티브 확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양사 간 '수소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각 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양사 간 ‘수소 사업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각 사>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포스코그룹이 현대차그룹과 수소 사업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16일 포스코그룹과 현대차그룹은 포항 포스코 청송대에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비롯해 양사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그룹은 현재 7000톤의 부생수소 생산 역량을 갖추고 있고, 해외 그린수소 프로젝트 참여도 추진 중”이라며 “포스코그룹이 수소를 생산·공급하고 현대차그룹이 이를 활용하는 관점에서 다양한 협력 기회를 찾아 수소 경제 이니셔티브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정의선 회장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수소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은 전산업 분야와 모든 기업이 당면한 과제이자 지속가능한 미래 구현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라며 “포스코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함으로써 강건한 수소 산업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탄소중립 달성과 수소경제 전환이 필수 과제임을 인식하고 ▲수소에너지 활용 기술 개발 ▲포스코 제철소 운영 차량 수소전기차로 전환 ▲수소 사업 공동 협력 등에 대해 합의했다.

우선 수소에너지 활용 기술 개발과 관련해, 포스코그룹이 암모니아를 활용한 그린수소 제조 기술을 개발하고 현대차그룹은 포스코그룹의 그린수소를 사용하는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동시에 양사는 포스코의 철강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소차용 차세대 소재 개발과 적용 연구에서도 협업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또한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에서 운영 중인 차량 약 1500대를 단계적으로 현대차의 수소전기차로 전환한다. 현대차는 중후장대한 철강 물류의 특성을 고려해 수소 상용 트럭 등을 개발하고, 포스코는 제철소에서 생산되는 부생수소를 수소트럭의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제철소 내 수소트럭용 수소충전소 구축에도 협력키로 했다.

이와 함께 양사가 개별적으로 추진 중인 수소 사업에서도 힘을 모은다. 현재 포스코그룹의 부생수소 생산 능력과 현대차그룹의 연료전지 사업 역량을 합쳐 국내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해외에서는 그린수소 생산 프로젝트에 함께 참여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양사는 포스코그룹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수소차용 무코팅 금속분리판 소재 Poss470FC를 현대차의 ‘넥쏘’에 적용하는 등 수소 분야에서 협업해왔으며, 이번 포괄적 협약을 계기로 수소 사업에서 더 큰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