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회장 ESG 경영 의지, 한화큐셀 'RE100 선언'으로 구체화
김승연 회장 ESG 경영 의지, 한화큐셀 'RE100 선언'으로 구체화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2.0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재생에너지 기업 최초...소비 전력 100% 재생에너지로 대체
한화큐셀 진천공장 전경과 공장 옥상 태양광발전소.
한화큐셀 진천공장 전경과 공장 옥상 태양광발전소.<한화큐셀>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한화솔루션의 태양광 솔루션 부문 한화큐셀이 국내 사업장의 RE100(Renewable Energy 100%)을 선언했다고 9일 발표했다. 국내 재생에너지 기업 가운데 최초다. RE100은 기업 활동에 필요한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대체하는 것을 말한다. RE100을 선언한 기업은 2050년까지 기존 소비 전력을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단계적으로 전환해야 한다.

한화큐셀은 기업, 기관 등 전기 소비자가 재생에너지 전력을 선택적으로 구매해 사용할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도입한 한국형 RE100(K-RE100) 제도를 통해 RE100을 수행한다. 글로벌 RE100 캠페인은 연간 전기 사용량 100GWh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참여를 권고하지만 K-RE100은 재생에너지 사용을 독려하기 위해 재생에너지를 구매하고자 하는 국내 산업용, 일반용 전기 소비자 모두 에너지공단 등록을 거쳐 참여할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시행하는 K-RE100의 이행수단은 5가지다. ▲일반 전기요금에 재생에너지 전력에 붙는 추가 요금인 ‘녹색 프리미엄’을 더해 한전으로부터 전력을 구입하는 녹색 프리미엄제▲RPS 이행에 활용되지 않은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를 직접 구매하는 REC 구매 ▲한전 중개로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소비자 간 직접 전력거래계약을 맺는 제3자 전력구매계약(PPA, Power Purchase Agreement) ▲기업 등 전기 소비자가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직접 투자하는 지분 투자 ▲자가용 재생에너지 설비로 생산한 전력을 직접 사용하는 자가 발전 등이다.

이 중 한화큐셀은 녹색 프리미엄제와 자가 발전을 통해 RE100을 우선적으로 수행한다. 중장기적으로 전력 사용량, 배출권 가격과 재생에너지 단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제3자 PPA 등 타 RE100 이행 수단을 병행할 예정이다. 해외 사업장의 경우 해당 국가의 RE100 제도 여건 등을 면밀히 검토 후 이행할 계획이며 연간 RE100 이행률은 대외 여건에 따라 탄력적으로 조정한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ESG와 같은 지표는 오래 전부터 글로벌 기업의 핵심 경영 원칙으로 자리잡아 왔다"며 "탄소제로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환경 경영에도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모듈 점유율 1위를 달성한 한화큐셀의 경쟁력을 적극적인 ESG 경영을 통해 더 강화할 것"이라며 "특히 친환경·저탄소 경제 시대에 탄소저감과 기후변화에 앞장서는 친환경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