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데타 일으킨 미얀마 군부, 반군부 시위대 수천명 향해 물대포 조준
쿠데타 일으킨 미얀마 군부, 반군부 시위대 수천명 향해 물대포 조준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1.02.08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현지 시간) 미얀마 네피도에서 경찰차가 시위 군중을 향해 물을 뿌리고 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하영 기자]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 군부가 시위대를 향해 물대포를 조준했다.

로이터 및 AFP통신에 따르면 8일(현지 시간) 미얀마 경찰이 수도 네피도에서 군사정부에 반대하는 수천명의 시위대를 향해 물대포를 쏘며 진화에 나섰다. 이날 현장에 있던 AFP통신 소속 사진작가는 경찰이 쏜 물대포에 시위대 2명이 다친 것을 목격하기도 했다. 시위대 항의에 경찰은 물대포 사용을 중단했으나 시위는 계속됐다.

네피도 외에도 미얀마 전역에서 수천명의 사람들이 반군부 시위를 벌였다. 미얀마 양곤에서는 승려들이 노동자 및 학생들과 함께 시위 선봉에서 행진했다. 오전에만 양곤의 한 공원에 1000명이 넘는 시위대가 모였다.

이들은 가택 연금된 아웅 산 수 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을 상징하는 ‘붉은색’ 깃발을 비롯해 여러 불교 깃발을 흔들며 군부에 항의했다. 시위대가 들고 있는 현수막에는 “지도자들을 석방하라” “우리의 투표를 존중하라” “군사 쿠데타를 거부한다” “민주주의를 구하라” “독재에 반대하자” 등의 글귀가 적혔다. 미얀마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만달레이에서도 이날 오전 1000명 이상이 모여 군사 정권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앞서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지난 1일 새벽 쿠데타를 일으키고 실권자인 수 치 고문과 NLD당 의원들을 구금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