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글로벌 가상자산 사업 확대 추진
신한은행, 글로벌 가상자산 사업 확대 추진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01.28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고·KDAC와 디지털자산 협력체제 구축 MOU 체결
김철기(왼쪽) 신한은행 디지털혁신단장이 지난 27일 화상으로 진행된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사업 업무협약식에서 나자리안(가운데) 비트고 CRO, 김준홍 KDAC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한은행>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신한은행은 미국의 디지털자산 금융서비스 기업인 비트고(BitGo), 커스터디 전문기업인 한국디지털자산수탁(KDAC)과 디지털자산 분야의 협력체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3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향후 가상자산을 비롯한 디지털자산 전반의 커스터디 서비스 제공, 커스터디 솔루션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또, 글로벌 가상자산 사업자 등 다양한 외부 파트너와의 협력 기반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철기 신한은행 디지털혁신단장은 “3사 협력으로 기관 투자자 대상 커스터디 서비스 역량을 집중해 나갈 예정이며 파트너사와 협력을 통해 고객의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변화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지난 7일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시장 진출을 위해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 ▲블록체인 기술기업 블로코 ▲디지털자산 리서치 기업 페어스퀘어랩 등이 설립한 KDAC에 전략적 지분투자를 추진한 바 있다.

비트고는 세계 비트코인 거래의 20% 이상을 처리하는 세계 최대 기업으로 전 세계 400개 이상의 기관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 지역 고객사를 위한 100% 오프라인 환경에서 디지털자산을 수탁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갖추고 있으며 일본의 경우 이미 일본금융청(FSA)의 승인을 받은 가상자산 거래소의 25%가 해당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