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화장품 부문 사업 호조에 역대 최대 실적 달성
LG생활건강, 화장품 부문 사업 호조에 역대 최대 실적 달성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1.01.2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매출 7조8445억원, 당기순익 8131억원…화장품 부문 연간 매출 아모레 제쳐
LG생활건강 '네이처컬렉션' 매장 전경. 뉴시스
LG생활건강 '네이처컬렉션' 매장 전경.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LG생활건강(대표이사 차석용)이 지난해 화장품 부문 매출과 영업이익에 힘입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8% 증가한 1조220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7조8445억원으로 전년 대비 2.1%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8131억 원으로 3.2% 증가했다.

LG생활건강의 이번 실적은 코로나19로 인한 업황 부진에도 주력인 화장품 사업에서의 호조가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화장품 부문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4조4581억원, 8228억원으로 영업이익의 경우 전년 대비 5.4%가 증가했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온라인을 통한 판매에 집중하는 동시에 중국시장에 대한 투자에 소홀히 하지 않았고, 하반기부터 중국에서 소비심리가 되살아 나면서 판매고가 상승곡선을 그렸다.

이에 지난해 중국 매출이 연간 21%나 뛰었고, 4분기 매출 성장률은 41%에 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LG생활건강의 화장품 부문 연간 매출은 경쟁사인 아모레퍼시픽을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내달 3일 실적 발표를 앞둔 아모레퍼시픽은 화장품 부문 매출이 4조원 안팎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LG생활건강의 화장품 부문의 매출은 지난해 3분기에 처음 아모레퍼시픽을 따돌렸다.  

한편, LG생활건강의 생활용품(HDB) 부문도 지난해 매출 1조8733억원, 영업이익 2053억원을 올렸다. 각각 전년에 비해 25.9%, 63%씩 증가한 수치다. 음료 부문의 매출은 4.3% 상승한 1조5132억원, 영업이익은 26.2% 늘어난 1928억원에 달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