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영하 20도 날씨에 얼음물 목욕…정교회 행사 참여해 건재 과시
푸틴, 영하 20도 날씨에 얼음물 목욕…정교회 행사 참여해 건재 과시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1.01.2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교회 “방역 위해 입욕 자제” 권고에도 강행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각) 모스크바 외곽의 기온이 영하 20도까지 떨어진 가운데 공현대축일을 맞아 얼음물에 몸을 담그고 있다.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각) 모스크바 외곽의 기온이 영하 20도까지 떨어진 가운데 공현대축일을 맞아 얼음물에 몸을 담그고 있다.<AP·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68) 러시아 대통령이 영하 20도의 날씨를 뚫고 얼음물에 몸을 담갔다. 정교회의 공현대축일 입욕 행사를 치르기 위해서다.

타스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각) “푸틴 대통령은 모스크바주(州) 외곽에서 공현대축일 입욕 행사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수년 째 공현대축일 입욕을 하며 자신의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크렘린궁이 공개한 동영상에는 파란 수영복을 입은 푸틴 대통령이 십자가 모양을 한 야외 목욕탕에 세 차례나 몸을 담그는 모습이 담겼다. 목욕탕 앞에 서있는 커다란 얼음 십자가가 추운 날씨를 짐작케 한다.

러시아 정교회에서 공현대축일은 예수의 30번째 생일에 요르단강에서 요한으로부터 세례를 받고 하느님의 아들로서 사람들 앞에 등장한 것을 축하하는 날이다. 

정교회 신자들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 공현대축일 전야부터 성당에서 성수로 손을 씻거나 강이나 저수지의 얼음을 깨고 찬물에서 목욕을 한다.

러시아에서는 얼음물 목욕이 면역 체계를 강화해 건강을 지키고 죄를 씻는 행위로도 알려져 있다.

다만 올해 정교회는 “코로나19가 확산하고 많은 이들이 병으로 몸이 약해졌다“며 “신자들의 얼음물 목욕을 권하지 않는다. 지금은 자신의 몸을 시험해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