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등 서울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 19일부터 문 연다
국립중앙박물관 등 서울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 19일부터 문 연다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01.18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시설 30% 인원 제한…공연장 ‘두 칸 띄어 앉기’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 전시 중인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동안 관람을 중단했던 국립중앙박물관 등 서울 내 국립문화예술시설이 문을 다시 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19일부터 서울시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 지역 내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운영 중단에 들어간 지난해 12월 8일 이후 한 달 만이다.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국립박물관·미술관·도서관 9곳과 국립중앙극장 등 국립공연장 8곳은 시설물 소독, 사전예약 등의 준비과정을 거쳐 1월 19일 재개관한다.

아울러 국립극단 등 국립예술단체 7곳에 대한 서울지역 내 개최 공연 중단 조치도 해제한다. 다만, 전시 준비 중인 국립현대미술관과 덕수궁은 2월 4일부터 관람을 재개한다.

운영을 재개하는 대신 강화된 방역 수준을 적용한다. 서울시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은 수도권에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국공립시설 방역지침에 따라 이용 인원을 수용가능인원의 최대 30%로 제한하고, 공연장은 ‘두 칸 띄어 앉기’로 공연 관람 좌석을 제한해 문을 연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국립문화예술시설은 수시 소독, 이용객 발열 확인 및 출입 명단관리, 이용객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기본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왔다”며 “이번 재개관도 빈틈없는 사전점검을 통해 국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