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서울대교구, 무료급식소 ‘명동밥집’ 문 열어
천주교 서울대교구, 무료급식소 ‘명동밥집’ 문 열어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01.12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명동밥집이 마련된 옛 계성여중고 운동장에서 명동밥집 관계자가 노숙인에게 도시락 나눔을 하고 있다.<천주교 서울대교구>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오는 22일 한국 가톨릭교회의 상징인 명동에 가난한 이들을 위한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을 개소한다고 밝혔다. 

이날 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명동성당 안쪽 옛 계성여중고 샛별관에 마련된 명동밥집에서 현판식과 축복식을 거행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운영은 한마음한몸운동본부가 맡는다.

현재 명동밥집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명동 지역 소상공인에게 도시락을 주문하고 노숙인 등 취약계층에 나눠주는 ‘소상공인 온기 배달 프로젝트’를 통해 SK의 지원을 받아 지난 6일부터 매주 수·금·일요일 오후 3시에 옛 계성여중고 운동장에서 노숙인에게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 명동밥집은 현재까지 매회 150여 명에게 도시락을 나눠줬다.

향후 감염병 상황이 개선되면 실내 급식으로 전환해 매주 수·금·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 반까지 무료 급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시간 안에는 정해진 배식 시간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찾아와 식사할 수 있다. 이후 운영이 안정되면 주 5일로 배식 일수를 늘리고 여러 기관과 연계해 긴급 의료, 물품 지원, 목욕 및 이미용 지원, 심리상담 등을 통해 이용자들의 자활을 도울 예정이다.

교구 대변인 허영엽 신부는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한했을 때 ‘서울대교구가 세상의 누룩이 되길 바란다’는 글을 남겼다”며 “염 추기경은 명동밥집이 단순히 노숙인들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한 인격체로서 사회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