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긴급사태 선언에도 변이 코로나19 감염자 발생
日 긴급사태 선언에도 변이 코로나19 감염자 발생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1.01.1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일본 도쿄도의 술집 앞을 한 남성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걷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뉴시스
지난 8일 일본 도쿄도의 술집 앞을 한 남성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걷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일본 내 남아프리카공화국발(發) 변이 코로나19 사례가 발견되면서 우리 정부도 촉각을 세우고 있다.

11일 오전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의 변이 코로나19 발병 사실에 대해 “(일본으로부터) 입국 과정에서 최대한 격리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외국의 상황들을 면밀하게 보면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 추가적인 조치가 무엇이 있는지 계속해서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브라질에서 도쿄 하네다(羽田) 공항으로 입국한 10~40대 4명이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한편, 일본의 수도 도쿄는 1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19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도쿄도는 지난 5일 이래 7일 연속으로 일일 환자가 1000명을 넘어섰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7만6163명으로 늘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억제를 위해 지난 8일 도쿄도를 비롯한 수도권 4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