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토스, 일하는 방식 언택트화 가속…“상시 재택근무 확대 검토”
판토스, 일하는 방식 언택트화 가속…“상시 재택근무 확대 검토”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01.11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이용 영상 스튜디오 오픈, 비대면 소통 촉진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종합물류기업 판토스(대표 최원혁)가 비대면 조직문화로의 전환에 나서고 있다. 사내 영상 제작 스튜디오, 상시 재택근무제 도입 등 기존에 업계에서 볼 수 없던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11일 판토스는 서울 종로구 본사에 자체 영상 제작 스튜디오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드론을 포함해 실내외 영상 촬영과 편집을 위한 각종 장비들을 갖췄으며, 이를 운용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을 배치했다.

이에 따라 회사 임직원 누구나 스튜디오를 이용해 영상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으며, 스튜디오 이용을 신청하고 기획안을 만들어가면, 전문 프로듀서와 협업해 영상을 제작할 수도 있다. 이미 사내 교육, 사업 성과 공유, 경영진 메시지, 업무 매뉴얼 및 노하우 공유 등 다양한 종류의 영상들을 제작하기 위해 현재 20여 건의 예약이 들어올 만큼 인기가 높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판토스가 사내 영상 제작 스튜디오, 상시 재택근무제 도입 등 비대면 조직문화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주목된다.판토스
판토스가 사내 영상 제작 스튜디오, 상시 재택근무제 도입 등 비대면 조직문화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주목된다.<판토스>

포스트 코로나 대비, 코로나19 상황을 일하는 방식 전환 계기로

판토스가 영상 스튜디오를 만든 것은 사내외 커뮤니케이션 방식의 변화를 위해서다. 기존의 면대면, 텍스트 위주 방식에서 벗어나 비대면, 영상콘텐츠의 비중을 높이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를 계기로 비대면이 일상화되고 영상콘텐츠의 영향력이 커지는 흐름에 맞춰 소통 역량과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판토스는 또 업계 최초로 상시 재택근무제를 공표하고 코로나 시대 ‘근로의 뉴 노멀’을 준비하고 있다. 상시 재택근무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시행 중인 재택근무와 별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시행하는 새로운 형태의 근무제도로서, 근로 장소의 변화를 통한 업무 효율화 및 낭비 요인 제거, 스마트 워크와 연계한 근로 공간의 창조적 전환 등을 목적으로 한다.

지난해 6월부터 2개월간 일부 부서를 대상으로 파일럿을 실시한 결과 내부 평가는 긍정적이었으며. 재택근무 당사자 및 유관부서, 고객사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 재택근무 만족도, 업무생산성, 사내 협업, 고객사 대응 등 항목에서 모두 긍정 응답이 부정 응답을 큰 폭으로 앞섰다는 것이다.

판토스는 상시 재택근무제에 대한 추가적인 임직원 의견 수렴, 임직원 가정 내 업무기기 및 IT 환경 지원 등을 통해 코로나 사태 이후 상시 재택근무를 확대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같은 판토스의 변화는 비대면 트렌드를 예상하고 주도하려는 장기적 관점에서의 노력, 그리고 오랜 기간 공들여 쌓아온 디지털 역량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분석이다. 보수적인 분위기의 물류업계에서는 이례적인 시도들로서, 앞으로 업계 전반으로 이런 흐름이 확산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판토스 관계자는 “영상 스튜디오, 상시 재택근무제 등은 앞으로 일상화될 비대면 환경에 걸맞는 역량을 갖추기 위한 것”이라며 “이외에도 기존에 추진해온 보고·회의 문화 개선(1Page, 메일·메신저 보고 권장) 등 스마트 워크 추진을 통해 언택트 트렌드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