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사자 514명, 70년 만에 영원한 안식에 들다
6·25 전사자 514명, 70년 만에 영원한 안식에 들다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12.18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6·25 전사자 발굴유해 합동 봉안식에서 군 의장대원들이 유해를 봉송하고 있다. 뉴시스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6·25 전사자 발굴유해 합동 봉안식에서 군 의장대원들이 유해를 봉송하고 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6·25 전사자 발굴유해 합동 봉안식에서 군 의장대원들이 유해를 봉송하고 있다.

이번에 봉안되는 514구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육군·해병대 31개 사·여단급 부대가 지난 4월부터 11월 말까지 강원도 철원·인제, 경기도 파주·연천 등 6·25전쟁 격전지 43개 지역에서 발굴한 367구와 지난 6월 미국에서 봉환된 147구다.

전체 514구 가운데 8구를 제외한 나머지는 아직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유해는 봉안식 이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내 유해보관소인 국선제에 보관돼 추후 신원 확인 작업을 하게 된다.

봉안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서욱 국방부장관,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서주석 청와대 안보실 1차장, 각 군 총장과 해병대 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Tag
#6.25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