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구광모 체제 완성...'숙부' 구본준 분가, 신설 지주사 대표 맡아
LG그룹 구광모 체제 완성...'숙부' 구본준 분가, 신설 지주사 대표 맡아
  • 이경원 기자
  • 승인 2020.11.26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상사·LG하우시스 등 5개사 분할...독립경영 체제 운영 뒤 계열분리
 LG그룹이 신규 지주회사를 설립한다고 26일 밝혔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LG그룹이 LG상사·LG하우시스 등 5개사 중심의 신규 지주회사를 설립한다.

㈜LG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13개 자회사 출자 부문 가운데 LG상사, 실리콘웍스, LG하우시스, LG MMA 등 4개 자회사 출자 부문을 분할해 신규 지주회사인 ‘㈜LG신설지주(가칭)’를 설립하는 분할계획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LG신설지주(가칭)’가 이들 4개 회사를 자회사로, LG상사 산하의 판토스 등을 손회사로 편입하는 방안이다.

‘㈜LG신설지주(가칭)’는 구본준 고문이 대표이사를 맡고, 새로운 이사진에 의한 독립경영 체제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LG 지주사와 ㈜LG신설지주 양대 체제 운영

이는 구본준 고문의 계열분리를 위한 수순으로, LG그룹은 구광모 회장이 이끄는 ㈜LG 지주사와 구본준 고문의 ㈜LG신설지주 양대 체제로 운영되다가 향후 계열 분리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사회 구성은 사내이사로 구본준 LG 고문(대표이사), 송치호 LG상사 고문(대표이사), 박장수 ㈜LG 재경팀 전무를, 사외이사는 김경석 전 유리자산운용 대표이사, 이지순 서울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정순원 전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강대형 연세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를 각각 내정했다. 또 감사위원으로 김경석·이지순·정순원 사외이사 내정자를 선임할 예정이다.

이번 이사회 결의는 급변하는 대내외 상황에 민첩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LG는 이를 위해 지주회사의 사업 포트폴리오 관리 영역을 더욱 전문화할 수 있는 구조로 조속히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LG 관계자는 “국내 대기업 최초로 선진형 지배구조인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LG는 지속적으로 사업 영역과 경영관리 역량을 전문화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왔다”며 “향후 계열분리 추진 시 그룹의 지배구조를 보다 단순하게 하면서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대기업의 경제력 집중 완화 방향에도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G는 2021년 3월 26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회사분할 승인 절차를 거쳐 5월 1일자로 존속회사 ㈜LG와 신설회사 ‘㈜LG신설지주(가칭)’의 2개 지주회사로 재편돼 출범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