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V70, ‘간편 결제’ 카페이 연동 지문 인식 기술 적용
제네시스 GV70, ‘간편 결제’ 카페이 연동 지문 인식 기술 적용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0.11.2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키 없이 차량 시동…개인별 운전석 설정 불러오기 가능
제네시스 GV70에 카페이와 연동되는 지문 인식 시스템이 탑재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V70에 카페이와 연동되는 지문 인식 시스템이 탑재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생체 인식을 활용해 편의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킨 지능형 자동차 기술을 개발해 내달 공개 예정인 GV70에 탑재한다고 26일 밝혔다.

GV70에 적용될 신기술은 ‘차량 내 간편 결제 제네시스 카페이 연동 지문 인증 시스템’과 레이더 센서 기반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Advanced ROA, Rear Occupant Alert)’이다.

차량 내 간편 결제 시스템 ‘제네시스 카페이’와 연동되는 지문인증 기술은 지문으로 도어 개폐뿐만 아니라 시동·주행도 가능하다. 이 기술은 이미 적용된 사례가 있지만, 전자 결제 시 지문 인식만으로 기능을 실행함으로써 운전자의 편의성과 보안성을 높였다는 점에서 자동차 업계 최초라는 게 제네시스 측 설명이다.

고객은 결제 전 본인 인증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대신 시동 버튼 하단에 있는 지문 인식 센서로 인증을 해결할 수 있어 더욱 간편하게 카페이를 이용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다른 사람에게 차를 맡겨야 하는 주차·운전 대행 서비스 이용 시 인포테인먼트 화면에 집 주소, 전화번호부 등 개인 정보가 나타나지 않도록 해주는 발레 모드(Valet Mode)에서도 지문 인증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다.

GV70은 지문 인식 시스템으로 시동을 걸 수 있다. 현대자동차
GV70은 지문 인식 시스템으로 시동을 걸 수 있다. <현대자동차>

GV70에 탑재된 지문 인증 시스템은 차량 시동과 운전자별 운전석 개인화 설정과도 연동돼 있다. 스마트키를 소지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의 제네시스 커넥티드 앱을 통해 차 문을 원격명령으로 열고 지문 인식만으로 시동을 걸어 간편하게 차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운전자가 지문인증을 통해 시동을 걸면 차량이 해당 지문으로 저장된 운전자의 운전석 시트 위치, 운전대 위치, 헤드업 디스플레이 위치, 내비게이션 최근 목적지, 인포테인먼트 음량 등 개인화 정보가 자동으로 설정된다.

보안성 높은 차량용 인증 시스템의 개발이 중요한 이유는 커넥티드카, 자율주행, 공유 자동차 등 새로운 모빌리티 환경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하는데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