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021년 정기 임원인사…사상 첫 여성 전무 탄생
LG디스플레이 2021년 정기 임원인사…사상 첫 여성 전무 탄생
  • 이경원 기자
  • 승인 2020.11.25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우 TV운영혁신그룹장 등 3명 전무 승진...김희연 BID·IR 담당 상무, 첫 여성 전무 '타이틀'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LG디스플레이가 25일 이사회를 열고 전무 승진 3명, 상무 신규 선임 16명 등 총 19명 승진을 포함한 2021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2021년 임원인사는 철저한 성과주의 원칙과 미래준비 기조 하에 대형 OLED 대세화, 중소형 플라스틱 OLED(이하 P-OLED) 사업 정상화, IT 등 고부가가치 중심의 LCD 구조혁신 가속화 등 3대 중점 추진과제 달성에 기여가 큰 인재를 선발했다. 특히 여성인재도 과감히 발탁했다. 김희연 BID·IR 담당 상무를 LG디스플레이 최초의 여성 전무로 중용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TV의 수익성 향상에 기여한 이현우 TV운영혁신그룹장과 DX(Digital Transformation) 기반 구축을 통해 생산성을 제고한 이진규 업무혁신그룹장 등 사업 전반의 차별적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3명을 전무로 승진시켰다.

또 신규 P-OLED 소자개발 및 양산화를 통해 중소형 P-OLED 사업의 조기 정상화 기반을 마련한 백지호 OLED Cell 연구·개발담당을 비롯해 OLED 생산·개발, 마케팅, 품질 등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낸 16명을 상무로 신규 선임했다.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낸 여성인재도 과감히 발탁했다.

LG디스플레이 최초의 여성 전무에 오른 김희연 상무는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기반을 구축하고, 시장과 고객의 인사이트 발굴을 통해 사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점을 인정 받았다. 김 상무는 앞으로 전략, 마케팅, 신사업 발굴 등을 총괄하는 경영전략그룹장을 맡는다.

구매2담당인 박진남 상무의 경우 여성 특유의 섬세함을 바탕으로 OLED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술역량과 구매 전문성과 사업적 통찰력을 인정받아 전사 구매를 총괄하는 구매그룹장에 선임됐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차세대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 가속화를 위해 OLED 미래기술 개발을 주도해온 윤수영 Display 연구소장 전무를 CTO로 신규 선임했다.

------------------------------------------------------------------------------------------------------

<2021년 정기 임원인사 명단>

■ 전무 승진(3명)

김희연 (金希姸) BID/IR 담당

이진규 (李鎭圭) 업무혁신그룹장

이현우 (李炫雨) TV 운영혁신그룹장

■ 상무 신규 선임(16명)

강원석 (姜元錫) TV 상품기획담당

권재영 (權宰映) IT 전략/마케팅담당

김기영 (金起永) Mobile 고객/품질담당

김승도 (金勝禱) 난징법인장

김흥수 (金興洙) Mobile 공정개발담당

박환우 (朴桓佑) Mobile 영업그룹 Mobile1담당

배성준 (裵晟埈) OLED TV Panel 개발담당

백지호 (白知虎) OLED Cell 연구/개발담당

송유진 (宋有鎭) 노경담당

안상현 (安相炫) Auto 영업담당

윤원균 (尹源均) IT 제품개발1담당

이병승 (李丙丞) SCM Process Innovation 담당

이해원 (李海元) 생산기술담당

전종석 (田鍾碩) IT 영업/마케팅그룹 IT2담당

최인관 (崔仁觀) Mobile Module 기술담당

최훈 (崔勳) 제품기술담당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