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항공사 빅딜’ 공식화...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
산업은행 ‘항공사 빅딜’ 공식화...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
  • 강민경·박지훈 기자
  • 승인 2020.11.1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은행, 한진칼에 인수자금 8000억원 투입...대한항공 2조5000억원 유상증자
대한항공이 2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다.뉴시스
대한항공이 2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박지훈 기자] 대한항공이 2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로 했다. 인수가 마무리되면 국내 1·2위 국적 항공사가 한 지붕 아래 놓여 글로벌 10위권 항공사 탄생이 가시권에 접어들게 된다.

16일 정부 당국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한진칼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자금 8000억원을 지원한다. 산업은행이 대한항공 모회사인 한진칼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로 5000억원을 투입하고, 3000억원 규모의 교환사채(EB)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이날 오전 정부는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고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대한항공은 2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할 예정이며, 한진칼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지원을 받아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자금을 투입할 것으로 알려진다.

한진칼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산업은행이 자금을 투입하면 한진칼이 증자 대금으로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30.77%)을 사들이는 방안이 추진될 것이란 관측이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게 되면 ‘한진칼→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의 지배구조로,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의 자회사이자 한진칼의 손자회사가 된다.

한편, 해당 방식으로 인수가 마무리되면 산업은행이 한진칼 지분율 약 10% 안팎을 보유하게 될 것으로 보여,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입장에선 든든한 우군을 확보하게 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원태 회장 등 특수관계인이 산업은행을 우호세력으로 확보하게 되면 총 50%가 넘는 지분율을 보유하게 되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이뤄진 3자 주주연합의 지분율은 40% 초반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산은·정부, 효율적인 정책자금 투입 기대

산업은행은 이번 거래를 계기로 글로벌 항공산업 10위권의 국내 항공사가 태어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번 거래의 직접적인 배경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항공구조 개편이지만, 규모의 경제를 통한 경쟁력 강화라는 측면도 있어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최근 20년간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국가, 항공사 규모를 불문하고 규모의 경제를 도모코자 항공사 통폐합이 활발히 진행돼 인구 1억명 이상의 국가와 한국을 제외한 대부분이 1국가 1국적항공사 체제로 개편됐다”며 “코로나 종식 이후 세계 일류 항공사로 도약해 나갈 기반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거래로 효율적인 정책자금 투입이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유상증자를 실시하면 시장의 대규모 자금이 직접 유입될 수 있고, 이에 따라 소요되는 정책자금 투입 규모를 최소화하는 효과가 있다는 분석이다.

산업은행과 한진그룹은 단일 국적항공사가 지니게 될 국가 경제 및 국민 편익·안전 측면에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통합작업이 원활히 이행될 수 있도록 경영평가위원회, 윤리경영위원회 등 다양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이 거래의 당사자로서 투자합의서 등 계약상 권리·의무의 주체가 돼 향후 경영권 변동이 발생하더라도 통합작업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는 구조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