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KB국민은행, 인사제도 TF 1년 5개월 만에 파행
[단독] KB국민은행, 인사제도 TF 1년 5개월 만에 파행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0.11.1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0 경력’ 합의 직전에 이견…노조 “사측, 비용 줄이기 위해 합의 지연”
KB국민은행 노조가 인사제도 TF 중간결과보고서 공개를 촉구하며 붙인 현수막. <박지훈>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KB국민은행 노동조합 총파업의 배경이 된 인사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노사 합의로 출범한 태스크포스(TF)가 1년 5개월 만에 파행되며 또 다시 노사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 인사제도 TF는 지난 9월말 L0직군의 경력 인정 수준 등에 대한 합의에 근접했으나 일부 위원들이 입장을 바꾸면서 파행된 상태다.

앞서 국민은행 노사는 지난해 1월초 파업의 배경이 된 L0직군의 경력 인정 수준, 페이밴드 적용 대상 문제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같은 해 6월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인사제도 TF를 조직하는 데 합의했다.

국민은행은 L0(창구전담직원 직급)의 L1(공채입행 최초직급) 승급시 L0 근무기간 1년당 3개월만 경력으로 인정했고, 노조는 파업 당시 근무기간을 100% 경력으로 인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노조는 2014년 11월 이후 입행한 행원이 적용받는 페이밴드(직급별 호봉상한제)의 전면 폐지를 주장했고, 국민은행은 전 직원에 대한 확대 도입을 추진했다.

인사제도 TF는 노사 양측의 입장을 조율하기 위해 사측 추천 2인, 노조 추천 2인으로 구성됐다. 출범 직후 1년 5개월간 L0직군의 경력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도 결론을 내지 못해 파행을 맞은 것이다.

은행 관계자에 따르면, TF 파행은 위원 4인이 L0직군 경력 인정 수준을 1년당 8개월, 새로운 제도 적용시기를 오는 2022년으로 하는 것에 합의를 이뤘지만 위원 2인이 입장을 선회하면서 발생했다.

이 관계자는 “사측이 위원들 간 합의가 이뤄지자 이들을 소집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합의 내용이 만족스러운 수준이 아니었던 것 같다”며 “이때 위원들에게 경력 인정 수준과 적용 시기를 구체적으로 정해서는 안 된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주장했다.

위와 같은 내용의 개선안에 동의했던 위원 A씨는 위원들과 사측간의 만남 이후 기초자료 파악에 오류가 있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뜻을 전했으며, 위원 B씨는 당초 위원 간 합의가 없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진다.

노조 “사측, 인건비 줄이기 위해 합의 지연”

인사제도 TF 운영은 최대 5년이다. 노조는 TF가 1년 5개월 동안 L0직군의 경력 문제에 대해 조사·논의한 만큼 위원 간 합의가 있다면 개선된 제도를 조속히 적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노조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페이밴드와 급여체계 문제를 모두 따져보고 종합적인 개선안을 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이 같은 사측의 입장에 대해 ‘인건비를 줄이기 위한 의도’라고 보고 있다. 안건별로 개선안을 도입하는 것보다 TF 운영기간을 모두 채운 후 종합적인 개선안을 적용할 때 비용이 덜 소요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노조 관계자는 “TF 위원 4인이 L0직군의 경력 인정 수준, 적용 시기를 구체적인 숫자를 들어 합의하면 은행으로서는 바로 적용할 수밖에 없다”며 “이번에 TF 합의가 깨지면서 개선 시기는 뒤로 밀리게 됐다”고 말했다.

또 “사측은 L0 경력뿐만 아니라 페이밴드와 전 직원의 급여체계를 전반적으로 검토한 후 종합적인 개선안을 내야한다고 보고 있다”며 “안건별로 개선안을 도입하지 않고 이 같은 방식을 따르게 되면 인건비를 아낄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는 ▲TF의 L0 경력 인정 수준과 적용 시기에 관한 합의 사실 ▲TF 합의 발표 전 사측의 합의내용 인지 여부 ▲TF 파행에 대한 입장 등을 국민은행에 물었지만 은행 측은 현재 임금·단체협약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답변하지 않았다.

한편, 인사제도 TF 파행으로 TF 중간결과 보고서(L0 경력 등 관련)는 지난 12일 노조 추천 위원, 사측 추천 위원이 별도로 제출했다. 보고서에 위원 전원의 합의 내용을 담지 못하면서 제도 개선안 도출은 지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