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광동 경옥고 ‘건네랑’ 영상 화제…“어의는 없어도 명약은 있죠”
광동제약, 광동 경옥고 ‘건네랑’ 영상 화제…“어의는 없어도 명약은 있죠”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0.11.1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회수 440만 넘겨...다양한 재미 요소 인기
광동제약은 광동 경옥고 영상 콘텐츠 '건네랑'편이 조회수 440만 회를 넘기며 화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광동제약
광동제약은 광동 경옥고 영상 콘텐츠 '건네랑' 편이 조회수 440만회를 넘기며 화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광동제약>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광동 경옥고 영상 콘텐츠 ‘건네랑’ 편이 조회수 440만회를 넘겼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초 공개해 450만 조회수를 기록한 바 있는 ‘챙겨랑’의 후속편인 이번 영상은 연기파 배우 오정세를 모델로 다시 기용했다. 오정세는 부친과의 대화 중 특유의 개성 있는 연기로 광동제약 경옥고의 특징을 자연스럽게 소개했다는 평이다.

영상에서 “고르고 고른 약재를 120시간이나 달이고 달여서 줬다지 뭐냐”라는 부친의 대사를 “요새는 52시간 초과하면 큰일 나는데”라고 받아치는가 하면, 옛날 임금의 의사를 ‘어의’라고 불렀다며 “어의가 없어서 몸이 예전 같지 않다”는 말에 “어의는 없어도 명약은 있죠”라며 광동제약 경옥고를 부각시키고 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광동 경옥고의 120시간 증숙 과정을 ‘52시간 근무제’와 대비시킨 부분에 많은 호응이 있었다”며 “영상에서는 제품의 속성을 쉽게 전달하고, 자세한 복약지도는 약사님께 받도록 의도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