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바이든 첫 통화…‘한미 긴밀한 협력’ 강조
文 대통령-바이든 첫 통화…‘한미 긴밀한 협력’ 강조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11.1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전 9시부터 14분간 대화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청와대·AP·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청와대·AP·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간 첫 통화가 12일 이뤄진 가운데, 바이든 당선인이 ‘핵심축’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한미동맹 강화와 북핵 문제 해결 등에서 긴밀한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전 9시부터 14분 간 이뤄진 통화에서 한미동맹과 북핵문제, 코로나19 대응, 기후변화 대응 등 크게 4가지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전문가들은 특히 ‘14분’이라는 비교적 짧은 통화 시간 동안 바이든 당선인이 ‘인도·태평양 전략’을 반복해서 언급했다는 점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대외 정책 방향이 읽힌다고 분석했다.

이날 바이든 당선인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안보와 번영의 핵심축(linchpin)으로서 한미동맹을 강화하겠다”며 “한국에 대한 방위 공약을 확고히 유지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든 당선인은 “앞으로 코로나19 대응, 보건안보, 세계경제 회복, 기후변화, 민주주의, 그리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의 대(對) 중국 봉쇄 정책인 인도·태평양 전략의 관점에서 한국의 역할을 부각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과거 오바마 행정부 때와 비슷한 맥락으로, 미국과 중국 중 한쪽에 대한 선택을 강요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새 외교안보전략 구상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관저 접견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청와대·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관저 접견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청와대·뉴시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한국과 미국은 70년 간 민주주의와 인권 등 공동가치를 수호하며 한반도와 역내 평화·번영에 기반된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바이든 당선인과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바이든 당선인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의 통화에서 미·일동맹을 ‘인도·태평양 지역의 초석(cornerstone)’이라고 표현했다.

바이든 당선인의 한일 정상 간 전화 통화는 30분 차이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과는 오전 9시부터 14분간, 스가 총리와는 30분 앞선 오전 8시30분부터 10분간 대화했다.

바이든 당선인이 문 대통령보다 스가 총리와 먼저 통화를 했다는 점에서 우선순위에서 밀린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왔지만, 통화 시간은 한국에서 먼저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측은 “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 시간은 우리 측 제안으로 이뤄졌고 시간을 먼저 확정한 것도 한국”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