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상공 ‘훨훨’ 날아오른 ‘드론택시’
여의도 상공 ‘훨훨’ 날아오른 ‘드론택시’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11.1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항공교통 서울실증 행사, 중국 이항사 2인승 드론택시 ‘이항216’ 시범비행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중국 이항사의 드론택시 ‘이항216’이 시범비행을 하고 있다. 뉴시스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중국 이항사의 드론택시 ‘이항216’이 시범비행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 물빛무대에서 열린 도심항공교통 서울실증 행사에서 중국 이항(EHANG)사의 2인승급 드론택시 ‘이항216’이 시범비행을 하고 있다.

이번에 선보인 드론택시는 무게 200㎏, 높이 1.77m로 해발 50m 상공을 10초 만에 올라 인근 서강대교와 밤섬, 마포대교 일대 1.8㎞를 5분 동안 2바퀴(총 3.6㎞) 비행했다. 

이 드론택시는 조종사와 탑승객이 탈 수 있도록 2인용으로 설계됐다. 8개 프로펠러가 장착돼 수직 이륙하는 모습은 헬기와 같지만, 상공에서 이동하는 모습은 일반 비행기와 유사하다. 드론택시는 최대 시속 130㎞로 여의도에서 인천국제공항을 20분 만에 주파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오는 2025년 ‘K-드론관제시스템’을 활용한 드론택시를 상용화하기 위해 이번 시범비행 행사를 열었다.

서울시는 이번 비행에 투입한 드론 기체를 활용, 내년에는 대구와 제주 등 지방 3곳에서 추가 비행을 진행해 관심을 높일 계획이다. 특히 내년 6월 개최 예정인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등 행사에 2차례 시범 비행을 준비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