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숙집에서 두바이 랜드마크까지…반도건설 50년 이끈 권홍사 회장
하숙집에서 두바이 랜드마크까지…반도건설 50년 이끈 권홍사 회장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11.10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 회장, 전문경영인 체제 조기 안착과 경영실적 호전에 퇴임 결단
“새 시대에는 새 인물이 조직 이끌어야…변화하지 않는 기업은 도태”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반도건설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반도건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올해 50주년을 맞은 반도건설은 권 회장의 퇴임으로 또 한 번의 전환점을 맞게 됐다.

반도건설은 50년간 회사를 이끌어 온 권 회장이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조직 개편에 따른 전문경영인 체제의 조기 안착과 경영실적 호전에 따른 권 회장의 결단으로 알려졌다.

권 회장은 지난 9일 진행된 50주년 사사 발간 기념 사내행사에서 “사사를 통해 지난 50년을 돌아보니 감회가 새롭다. 함께 고생해준 임직원과 관계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새로운 시대에는 전문성을 갖춘 새 인물이 조직을 이끌어야 한다. 변화하지 않는 기업은 도태될 수밖에 없다”라고 경영혁신을 강조했다.

이어 권 회장은 “지난 6월 조직개편 후 사업부문별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으로 조직이 안착되고 경영실적도 호전되고 있다”며 “100년 기업, 세계 속의 반도를 위해 전문성을 갖춘 유능한 각 대표가 책임감을 가지고 회사를 잘 이끌어 주길 바란다. 각 대표의 역량을 믿고 경영일선에서 퇴임하겠다”라는 의사를 밝혔다.

앞서 지난 7월 권 회장은 계열사인 반도홀딩스, 반도건설, 반도종합건설, 반도의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퇴임 후 권 회장은 반도문화재단 이사장으로서 재단을 통해 지역 문화사업과 장학사업, 소외계층 돕기 지원사업 등에 나설 계획이다. 반도문화재단은 반도건설이 설립한 비영리 공익법인으로 전시회·문화강좌 등을 통한 문화 대중화에 힘쓰고 있으며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지원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전문경영인 체제의 안착으로 각 사업부문별 전문경영인 체제가 더욱 힘을 받을 것”이라며 “권 회장은 앞으로 반도문화재단을 통해 소외계층 돕기 등 사회공헌 사업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건설 50년, 권홍사 회장이 걸어온 길

권홍사 회장은 부산의 작은 하숙집으로 시작한 반도건설을 올해 시공능력평가 14위의 메이저 건설사로 성장시킨 주역으로 꼽힌다. 권 회장은 1944년 경북 의성에서 8남매 중 일곱째로 태어나 어려운 유년시절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야간 고등학교를 다니며 낮에는 학비를 벌고 밤에는 학업에 매진한 끝에 부산 동아대 건축학과에 입학한 권 회장은 낮에는 건축사무소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설계 일을 배우고 밤에는 대학 강의를 들으며 이론과 실무를 동시에 쌓아갔다.

1970년 5월 권 회장은 30실 규모의 하숙집 건축을 시작으로 건설업에 뛰어들었다. 현장에서 직접 자재를 옮기며 ‘권 기사’라고 불렸던 권 회장은 반도건설을 부산·경남지역 대표 건설사로 성장시켰다.

알짜 지방건설사에서 전국구 건설사로 거듭난 데에는 위기를 기회로 만든 권 회장의 과감한 결단이 밑받침이 됐다.

1999년 외환위기 당시 사업을 축소하던 건설업 분위기와는 반대로 권 회장은 수도권으로 사업 지역을 확장해 나갔다. 의왕 내손택지지구를 시작으로 동탄신도시, 김포한강, 인천 청라지구, 세종, 평택, 의정부, 남양주 다산 등 수도권 신도시에서 연이은 분양성공 신화를 기록하며 ‘유보라’ 브랜드의 명성을 이어갔다.

이와 함께 23~24대 건설협회장을 역임하는 등 국내 건설업 발전에도 공헌했다. 아파트 발코니 개조 합법화 등 업계 제도 개선에 앞장섰으며 국내 건설업체의 해외 진출을 위해 베트남·이집트·아랍에미리트 등에 직접 가서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위치한 유보라타워(위) 미국 LA의 THE BORA 3170(아래).반도건설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위치한 유보라타워(위)
미국 LA의 THE BORA 3170(아래).<반도건설>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와 미국 LA에서도 권 회장의 추진력이 빛을 발했다. 2011년 국내 건설업계 최초의 중동 자체개발사업인 ‘두바이 유보라타워’를 준공하며 중동지역 대한민국 소유 건축물 1호를 기록했다. 토지매입부터 시행, 시공에 이르기까지 기술력을 총동원해 사업을 이끌었다.

권 회장은 두바이 유보라타워 프로젝트 성공을 이을 해외개발 프로젝트를 찾기 위해 해외 여러 나라를 방문하고 건설 인프라와 정부 건설정책 등 시장환경을 살펴보며 새로운 해외개발 사업지를 물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올해 1월 미국 건설시장에 진출해 LA 중심가에 ‘The BORA 3170’ 주상복합 프로젝트를 착공했다.

미국 건설시장은 까다로운 인허가와 행정절차로 진입장벽이 높은 것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권 회장은 2028년 올림픽 개최 등 대형 개발호재로 제2의 건설붐이 조성되고 있는 미국 건설시장을 눈여겨 보고 LA를 비롯해 샌프란시스코, 뉴욕 등 여러 지역을 직접 방문해 시장 인프라, 인허가, 행정절차, 사업성 등을 면밀히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회장이 물러난 반도건설은 건설부문과 투자운용부문 양축으로 그룹을 운영하면서 전문경영인 중심 책임경영체제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건설부문은 박현일 대표와 김용철 대표가 ,투자운용부문은 김호균 대표가 총괄한다. 사업분야 별 전문경영인 중심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주택사업 외에 공공토목(SOC), 해외개발, 레저, 신사업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등 ‘100년 기업’으로 제2의 도약을 준비 중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