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삼성전자와 손잡고 인공인간 ‘네온’ 서비스 도입
신한은행, 삼성전자와 손잡고 인공인간 ‘네온’ 서비스 도입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0.11.0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고객 컨시어지, 금융상담 서비스, 콘텐츠 제작 등 추진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신한은행은 삼성전자와 차세대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 협력과 공동 비즈니스 발굴을 위해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신한은행과 삼성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인공인간인 ‘네온(NEON)’을 도입하고 대고객 컨시어지, 금융상담 서비스, 콘텐츠 제작 등 비즈니스를 추진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편리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네온은 삼성전자의 미래 기술 사업화 벤처 조직인 ‘스타랩스(STAR Labs)’가 개발한 인공 인간이다. 인공지능(AI) 머신러닝과 그래픽 기술을 바탕으로 생성된 가상의 존재로서 실제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고 행동하도록 설계됐다. 네온을 통해 고객은 신한은행 비대면 채널에서 언제 어디서나 대화형 금융상담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디지털사업부 관계자는 “AI 기술을 통해 고객경험 혁신 사례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공동 사업 범위를 확대해 고객이 실질적으로 느낄 수 있는 AI기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