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혁신생태계 조성해 기업 수요에 맞춘 패키지 지원 강화”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혁신생태계 조성해 기업 수요에 맞춘 패키지 지원 강화”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10.0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정책 싱크탱크 기관장들과 혁신성장 위한 간담회 진행
7일 김학도(가운데) 중진공 이사장이 정책 싱크탱크 기관장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중진공)
7일 김학도(가운데) 중진공 이사장이 정책 싱크탱크 기관장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중진공>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이 7일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을 위한 정책 지원 방향과 기관 간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분야별 정책 싱크탱크(Think Tank) 기관장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중진공에 따르면, 이날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진행된 간담회에는 김학도 이사장과 장지상 산업연구원장,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이병헌 (재)중소기업연구원장,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들은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혁신 플랫폼 구축 ▲규제자유특구사업 추진 방향 ▲중소기업 수출지원을 위한 혁신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전문기관의 자문 및 정책 제안을 공유했다.

진승호 균형위 기획단장은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정책과 균형위의 역할, 지역의 혁신역량 강화를 위한 중점 추진사항을 소개했다. 또 장지상 산업연구원장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지역혁신 성장전략과 이를 위한 중소벤처기업 정책 모델을 제안했다.

이병헌 중기연구원장은 지역·신산업 균형발전의 허브로서 규제자유특구사업의 성과 제고를 위한 전담기관 간 효율적 역할분담 방안을,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무역환경 변화에 대응한 중소기업 수출인큐베이터 사업모델 발전 방향 등을 제안했다. 

김학도 이사장은 “지역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서는 규제자유특구 사후 성과 관리 및 지역혁신기관 협력체계 마련 등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이를 기반으로 기업 수요에 맞춘 패키지 지원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진공은 학계와 연구계, 산업계 등 다양한 전문가의 참여를 통해 효율적 사업 추진을 위한 전문가 초청 간담회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에는 총 5회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