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공무원 피살에 北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 대단히 미안하다”
南 공무원 피살에 北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 대단히 미안하다”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09.25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통일전선부 김 위원장 메시지 담긴 통지문 보내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조선중앙TV·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조선중앙TV·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 병마에 위협으로 신모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에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여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한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북한 통일전선부가 이러한 김 위원장의 메시지가 담긴 통지문을 보내왔다면서 내용을 소개했다.

통전부는 사건 경위에 관해 “해상 경계 근무 규정이 승인하는 행동준칙에 따라 10여 발의 총탄으로 불법 침입자를 향해 사격했다”며 “우리 지도부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발생했다고 평하면서, 이 같은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상경계감시와 근무를 강화하며, 단속 과정에 사소한 실수나 큰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 없도록 앞으로는 해상에서 단속 취급 전 과정을 수록하는 체계를 세우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측은 북남 사이 관계에 분명 재미없는 자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해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며 “우리 지도부는 이와 같은 유감스러운 사건으로 인하여 최근에 적게나마 쌓아온 북남 사이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허물어지지 않게 더 긴장하고 각성하며 필요한 안전 대책을 강구한 데 대해 더욱 강조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한국 공무원 사살 사건 경위를 설명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사과의 뜻을 밝힌 것은 극히 이례적인 조치라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김 위원장의 발언임을 밝히며 ‘대단히 미안하다’는 표현을 사용한 것이 주목할만한 부분이다. 김 위원장이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진정성 있게 대응하고자 한다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속하게 답변하고 이례적으로 미안하다는 표현을 두 번씩 사용했다”고 평가했다.

로이터, AFP, 교도통신 등 세계 각국 외신도 김 위원장의 공개 사과 소식을 신속 보도했다. AP는 “북한 지도자가 특정 이슈에 대해 한국에 사과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extremely unusual)”이라고 보도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