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에도 뜨거운 열기…사회적 가치 축제 ‘SOVAC 2020’ 폐막
비대면에도 뜨거운 열기…사회적 가치 축제 ‘SOVAC 2020’ 폐막
  • 이경원 기자
  • 승인 2020.09.24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문제 해결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 한 차원 높였다”
지난 4일 열린 SOVAC 2020 ‘대학생 선한영향력 챌린지’에 참가한 대학생과 관계자 등이 행사를 마무리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SK>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사회문제의 해결책을 집중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사회적 가치 축제가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24일 ‘소셜밸류커넥트2020(Social Value Connect·SOVAC)' 사무국에 따르면, 이날 사회성과인센티브 세션을 마지막으로 한 달간에 걸친 SOVAC 행사가 마무리됐다. 온라인 방식을 활용해 사회적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 낸 ‘발상의 전환’이 돋보였다는 평가다.

실제 지난 한 달간 SOVAC 공식 홈페이지 방문자수는 4만5000명을 넘었다.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총 61만명이 95만회 이상 컨텐츠를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식 파트너로 SOVAC과 함께 한 기업·단체는 117개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본 행사를 종료한 SOVAC은 다음달부터 ‘월간(Monthly)-SOVAC’ 형식으로 사회적 문제 해결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상시적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는 복안이다.

SOVAC은 각종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가치를 만들려는 전문가와 시민들이 모이는 소통과 연결의 장이다. 2018년 최태원 SK 회장이 처음 제안하면서 출범 논의가 시작됐다. 지난해 5월 서울 광장동 워커힐에서 하룻동안 열린 첫 행사에서 5000명이 넘는 인파가 몰리면서 큰 관심을 모았다. 올해는 지난달 24일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한 달간 유튜브와 네이버 TV 등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15개 메인 세션을 비롯한 20여 개 행사가 순차적으로 매일 방송됐다. 평균 구독자수 25만명에 달하는 유명 유튜버들이 사회적 기업 제품을 직접 체험하는 영상을 방영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지역재생, 장애인 채용, 공감 교육 등 소재 폭넓고 다양해져

SK에 따르면 여러 세션들 중 젊은 세대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제안한 각종 아이디어들이 인상적이었다는 평이 많았다.

9월 4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선한 영향력 챌린지’가 가장 대표적이다. 6개 대학팀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모델을 소개한 뒤, 실시간 시청자 투표로 우승팀을 가리는 방식이었다.

이 챌린지에 시각장애인들이 온라인으로 해외에 한국어를 가르치는 서비스, 노인을 고용한 근거리 택배 서비스 등의 아이디어가 출품됐다. 최종적으로는 은퇴한 스포츠 선수들이 일반 시민들에게 직접 운동을 지도하는 사업모델을 제시한 숙명여대 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해당 세션이 진행되는 동안, 유튜브 대화창에는 한 때 1000명이 넘는 시청자들이 실시간 대화에 참여하는 등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이 밖에 ▲할머니들이 만드는 애견용 수제간식 제조 ▲작업복에서 밝은 빛을 내 환경미화원들의 안전에 도움을 주는 아이디어 등도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지난해에 비해 민간 기업 참여가 늘어났다는 점도 SOVAC의 성과로 평가된다. 국내외 주요 그룹 리더들이 축하 영상 메시지를 보내왔으며, 인터넷 플랫폼 기업들은 직접 세션을 주관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각 사의 노력을 소개했다.

지역재생, 장애인 채용, 공감 교육 등 소재 역시 지난해에 비해 폭넓고 다양해졌다.

배우 손현주·박시은, 인플루언서 신사임당, 방송인 허영지·박슬기, 개그맨 박영진 등 유명인사들이 직접 세션을 진행하거나 패널로 참여한 것도 축제를 성공으로 이끌었다. 이들은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사회문제 해결 방안을 일반인 눈높이에 맞춰 쉽게 설명함으로써, 누구나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SOVAC 사무국 관계자는 “사회문제 해결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