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카나프와 망막질환 치료제 위탁개발 계약 체결
삼성바이오로직스, 카나프와 망막질환 치료제 위탁개발 계약 체결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09.2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포주 개발부터 임상시료 생산까지 신약 개발 전 과정 지원 CDO 계약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카나프사와와 망막질환 치료제 위탁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카나프와 망막질환 치료제 위탁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바이오 벤처기업 카나프테라퓨틱스(Kanaph Therapeutics, 이하 카나프)와 망막질환 신약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김태한)는 카나프(대표이사 이병철)와 망막질환 치료제(KNP-301)의 세포주개발‧공정개발‧비임상‧임상시료 생산 등 신약개발 전 과정을 지원하는 위탁개발(CDO)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카나프는 지난해 2월 설립된 항암제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연구개발 전문 기업이다. 카나프의 KNP-301은 망막질환인 건성 황반변성과 당뇨 망막병증을 적응증(치료범위)으로 하는 이중융합 단백질이다.

김태한 대표는 “바이오벤처에는 더없이 중요한 첫 물질 개발을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맡겼다는 것은 그만큼 당사의 CDO 서비스의 퀄리티에 대한 믿음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공정 및 제형 개발이 핵심인 망막질환 치료제를 성공적으로 개발해 당사 CDO 서비스의 전문성을 전 세계에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철 카나프 대표는 “앞으로 카나프의 여러 우수한 혁신 신약 후보 물질들이 임상개발 단계에 진입할 예정”이라며 “글로벌 CDMO인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파트너십에 이어 카나프는 자체 임상 인력과 파이프라인에 전문화돼 있는 핵심오피니언리더(KOL) 및 임상시험수탁기관(CRO) 네트워크 활용을 통해 글로벌 임상을 성공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